본문 바로가기

국회의장-여야, 8·15 이산가족 상봉 결의안 합의·추진…한국당은 불참

중앙일보 2017.06.05 14:15
정세균 국회의장 여야 원내대표. 자유한국당은 불참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 여야 원내대표. 자유한국당은 불참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원내대표들이 5일 정례회동에서 8·15 남북 이산가족 상봉을 촉구하는 결의안에 합의하고 추진하기로 뜻을 모았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정 의장이 이날 오전 국회 의장실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와 회동한 자리에서 이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에 불참했다.
 
 강 원내대변인은 “생산적인 국회를 해보기 위해 각당 대표가 합의하고 추진하기로 했다”며 “(이날 불참한)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함께하고 만들어 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여야정 협의체를 청와대나 정부 주도로 할 게 아니라 국회 주도로 하자는 말도 있었다”며 “정우택 원내대표가 이전에 제안한 것으로 (각 당이) 모두 동의했다”고 설명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