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식이 두 마리 치킨' 최호식 회장, 성추행 혐의로 고소 당해

중앙일보 2017.06.05 12:33
경찰 로고

경찰 로고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호식이 두 마리 치킨' 최호식(63) 회장이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를 당했다.
 
5일 강남경찰서는 '호식이 두 마리 치킨' 20대 여직원 A씨가 최 회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지난 3일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A씨는 고소장에서 3일 오후 6시께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일식집에서 같이 식사를 하던 최 회장이 자신을 끌어안는 등 강제로 신체접촉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식사를 마친 뒤 인근 호텔로 들어가던 중 주변 여성 3명의 도움을 받아 택시를 타고 경찰서로 왔다고 A씨는 주장했다.
 
이에 최호식 회장은 “격려 차원에서 단둘이 식사와 술을 마신 건 맞지만 신체적인 접촉은 없었다. 여직원이 머리가 어지럽다고 해서 호텔 방을 잡아주려고 한 것이지 다른 의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경찰 관계자는 5일 고소인 조사를 마친 후 최 회장을 부를 계획이라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