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산 소나무 괴롭히는 솔잎혹파리, 천적인 좀벌 2개 사단(4만 마리) 풀어 잡는다

중앙일보 2017.06.05 11:38
혹파리

혹파리

해마다 남산 소나무에 큰 피해를 입혀온 솔잎혹파리 박멸을 위해 서울시가 천적인 솔잎혹파리먹좀벌(이하 먹좀벌)을 동원했다. 서울시는 5일 오후 1시 30분부터 남산 정상부의 피해 지역 2㏊에 먹좀벌 4만여 마리를 방사한다고 이날 밝혔다.  
먹좀벌

먹좀벌

서울시는 지난 4월 N서울타워 부근에서 솔잎혹파리로 인한 소나무 고사 흔적 등을 발견했다. 솔잎혹파리로 인한 피해가 서울에서 발견된 건 1980년대 이후 처음이다. 솔잎혹파리는 4월 말부터 솔잎 사이에 알을 낳는다. 부화한 유충은 솔잎을 갉아먹고 수액을 빨아먹는다. 2~3년이면 소나무를 고사시킨다. 

서울시, 솔잎혹파리 피해 '이이제이 전술'로 줄인다

 
피해

피해

솔잎혹파리를 퇴치하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농약을 뿌리거나 나무 조사를 놓는 일이다. 하지만 유영봉 서울시 자연생태과장은 “한 해 1000만 명이 찾는 남산에 농약을 뿌리면 등산객에게 해로울 수 있다"며 "나무 주사 역시 남산 소나무가 2년 마다 돌아오는 ‘소나무 에이즈’ 재선충병의 예방 접종을 앞두고 있어 두 가지 주사를 놓기엔 어려움이 있었다"고 천적인 먹좀벌을 이용한 이유를 설명했다. 
먹좀벌은 몸길이가 1.4mm에 불과하지만 솔잎혹파리 유충이나 알을 먹는 '솔잎혹파리 킬러'다. 벌침이 없어 사람에게 위험하지도 않다. 한번 방사하면 4~5년간 효과가 이어진다.  
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먹좀벌을 인공 사육하고 있는 경상북도 경주시 산림환경연구원에 도움을 요청해 먹좀벌 4만 마리를 무료로 분양받았다. 군대로 치면 2개 사단 병력이다. 먹좀벌 4만 마리는 유리로 된 방사통에 담겨 이날 오전 서울에 도착했다. 손성길 경상북도 산림환경연구원 연구사는 “장시간 이동하는 먹좀벌이 허기지지 않도록 이들이 좋아하는 꿀을 방사통 입구에 발라놓았다”고 말했다.  
방사

방사

먹좀벌 4만 마리를 남산에 풀어놓는데 드는 시간은 약 20~30분 가량이다. 
서울시 중부공원녹지사업소의 직원 8명이 먹좀벌 5000마리가 담긴 방사통을 하나 씩 들고 동시에 뚜껑을 열어 먹좀벌이 날아가게 한다.  
방사

방사

우영봉 서울시 자연생태과장은 “서울시가 약제 살포가 아닌 천적 방사로 방제를 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면서 “앞으로도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남산을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