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약 풍선(해피벌룬) 때문에 사망?- 20대 사망 미스터리

중앙일보 2017.06.05 11:30
최근 대학가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해피 벌룬 [중앙포토]

최근 대학가 등을 통해 확산되고 있는 해피 벌룬 [중앙포토]

지난 4월 13일 오후 1시쯤 경기도 수원시의 한 호텔. 외출했다가 객실로 돌아온 A씨(20·여)는 검은 비닐 봉투를 머리에 뒤집어쓴 채 바닥에 쓰러진 남자친구 B씨(20)를 발견했다. 호텔 측의 신고로 119 구급대가 출동했을 당시 B씨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고 한다.
 

지난 4월 수원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20대
비닐 봉투 뒤집어 쓴 상태로 주변에선 아산화질소 앰플 발견
국과수 '사인 미상이지만 아산화질소 과다 흡입 가능성'도

출동한 경찰은 숨진 B씨의 소지품 등을 확인하던 중 고무관과 아산화질소(N2O) 앰풀(캡슐) 수백개를 발견했다. 17개는 이미 사용을 한 상태였고 104개는 사용하지 않은 상태였다. 
 
이른바 '마약 풍선'으로 불리는 '해피 벌룬' 흔적이었다. B씨가 쓰고 있던 비닐 봉투에서도 아산화질소 성분이 검출됐다.
 
대학가 등에서 유행하는 해피 벌룬을 흡입하다가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기 수원 서부경찰서는 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B씨의 사인에 대한 결과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국과수의 부검 결과 B씨의 사망 원인은 '미상'이었다. 그러면서도 "아산화질소 과다 흡입으로 인한 사망 여부도 배제할 수 없다"는 단서를 달았다.
 
아산화질소는 '웃음 가스'로도 불리는, 수술할 때 쓰는 마취 보조 가스다. 흡입하면 약한 히스테리 증상이 나타나 고통에 무감각하게 되고 정신이 몽롱해지면서 환각을 보기도 한다. 
많이 흡입하면 호흡곤란이나 일시적인 기억상실 등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경찰도 B씨가 아산화질소를 과다 흡입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B씨의 여자친구인 A씨는 "B가 어디서 아산화질소를 구했는지 알 수 없다. 전에도 이런 식으로 흡입해 말린 적이 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B씨가 비닐봉지를 뒤집어쓰고 있어서 초반에 질식사를 의심했으나 질식사는 아닌 것으로 확인돼 아산화질소 과다 흡입을 사망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며 "국내 첫 아산화질소로 인한 사망 사례인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아산화질소는 인터넷 등으로도 싼 가격에 쉽게 살 수 있는 만큼 규제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영국에선 2006년부터 2012년까지 아산화질소 흡입으로 17명이 숨지면서 허가된 용도 외 아산화질소 사용을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