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까치도 목이 말라

중앙일보 2017.06.05 09:33
물 좀 주세요. 
지하수도 말랐나요? 
농부님만 속 타는 게 아니라고요. 
까치 목도 타들어 간다고요.  
한여름 더위가 일찍 찾아오니 
개울은 마르고 저수지도 바닥을 드러냈네요. 
감자 씨알은 생기다 말고 모내기도 다 못했어요.   
시원한 비 소식도 없으니 큰일입니다.   
그래도 간절함으로 소원을 빌어봐요. 
하늘이 응답할 지 누가 알아요.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