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월 경상수지 40억 달러… 흑자폭 1년 만에 최소

중앙일보 2017.06.05 09:01
4월 경상수지 흑자폭이 1년 만에 최저치인 40억 달러를 기록했다. 해외 배당금 이 늘고 여행수지 적자폭이 커지면서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2017년 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지난 4월 경상수지는 40억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62개월 연속 흑자다. 그러나 흑자폭은 작년 4월(37억6000만 달러) 이후 최소다. 경상수지 흑자는 국가 간 경상 거래(자본거래를 제외한 상품의 매매, 서비스의 수수, 증여 등)를 통해 벌어들인 돈이 지출한 돈보다 더 많다는 뜻이다.  
경상수지 흑자폭이 줄어든 것은 지난해 12월 결산법인에 대한 배당금이 늘면서다. 최근 외국인 주식투자가 증가하고, 국내 기업들의 배당성향이 강화되면서 대규모 배당이 지급됐다. 4월 배당소득 수지는 53억3000만 달러로 역대 최대 적자를 기록했다.
최정태 한은 국제수지팀장은 “과거 투자자들은 매매차익만 노렸다면 최근에는 배당수익에 대한 요구도 점점 적극적으로 변해가고 있다”며 “기업수익률 증가와 더불어 외국인들의 국내증권투자가 늘면서 배당지급이 늘어난 영향이 컸다”고 설명했다.  
4월 서비스 수지는 한반도 내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인 관광객 감소의 등으로 4월에도 23억8000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상품수지 흑자폭은 119억3000만 달러로 10개월 만에 가장 컸다. 지난해 6월(128억3000만 달러) 이후 최대다. 수출의 증가폭이 수입보다 늘어난 영향이다.
 
김성희 기자 kim.sungh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