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6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두터움'이란 가능성에 미래를 걸다

중앙일보 2017.06.05 01:00 경제 11면 지면보기
<4강전 2국> ●이세돌 9단 ○커   제 9단
 
기보

기보

 
3보(27~39)=27로 우상귀 정석이 일단락되자 커제 9단은 28로 발 빠르게 우상귀에 다가온다. 아직 초반이라 어느 한 쪽의 유불리를 논하기 이르지만, 어쩐지 커제 9단의 행마가 실속 있어 보인다.
 
현재 백은 '귀' 네 개 가운데 세 개를 차지했다. 알토란 같은 집을 챙겨놓은 백에 비해 흑은 확실히 이렇다 할 집이 없다. 흑은 '두터움'이라는 가능성에 미래를 걸었다. 훗날 두터움이 집으로 되돌아오지 않는다면, 모든 가능성은 물거품이 된다. 바둑은 결국 한 집이라도 많은 자가 승리하는 냉정한 싸움이 아니던가.
 
28에 대응해 흑이 29로 귀를 지키는 건 정수. 무리하게 '참고도' 흑1로 협공했다가는 백2로 귀를 파먹히게 된다. 네 귀에 모두 백이 영역 표시를 하는 참사가 일어나는 것이다. 흑에게 남는 것은 허점 뿐이니 협공은 금물이다.
 
참고도

참고도

 
이세돌 9단이 집 부족을 의식했는지 31로 넓게 벌렸다. 하변에 시커먼 궁궐을 짓기 위해 터를 다지는 작업이다. '꿈 깨'라고 말하는 걸까, 커제 9단이 곧장 32·34·36으로 견제에 나섰다. 위태로워진 우변 흑 두 점이 37로 두 칸 벌려 탈출을 도모했다. 백이 38로 덩달아 한 칸 뛰어나오자 등장한 이 9단의 39. 대국을 검토하던 한국바둑 국가대표팀은 이 수를 보자마자 감탄사를 내뱉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