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과 함께 모바일 게임 … 스마트폰선 꿈도 못꿀 일

중앙일보 2017.06.05 01:00 경제 2면 지면보기
히로히토 콘도(사진) 소니 스마트기기 제품기획 총괄은 소니의 ‘스마트폰 넥스트’를 구상하는 이다. 그의 업무는 스마트폰을 제외한 스마트 기기를 기획하는 것. 소니는 지난해 8월 이 부서를 신설해 신성장 사업으로 키우고 있다.
 

히로히토 소니 제품기획 총괄

30일 한국에 출시한 스마트 빔프로젝터 ‘엑스페리아 터치’가 대표적이다. 벽돌보다 조금 큰 이 제품이 테이블이나 벽에 영상을 쏘면, 그곳이 바로 스마트 디스플레이가 된다. 화면 위 피아노 건반을 치거나, 테이블 위 모바일 게임을 여럿이 함께 즐길 수 있다.
 
이런 제품을 기획한 이유는.
“스마트폰 다음 소통 방식을 찾기 위해서다. 소통 방식은 더 다양해져야 한다. 예를 들면 스마트폰 때문에 가족 간 대화는 오히려 줄었다. 이들이 거실에 모여 함께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
 
스마트폰의 시대가 언젠가 끝날까.
“그렇게 보지 않는다. 노트북 PC가 부상했다고 데스크톱 PC가 없어지진 않았다. 스마트폰 다음의 뭔가가 나와도 마찬가지일 거다.”
 
소니의 스마트폰 사업이 상대적으로 부진해 다음 단계에 집중하는 건가.
“소니 모바일커뮤니케이션즈(스마트 기기 사업을 하는 소니 자회사)는 스마트폰 사업을 하는 회사가 아니다. 소통의 방식을 제안하는 회사다. 우리는 넓은 의미의 소통 방식을 고민하는 것뿐이다.”
 
이런 구상에 가장 중요한 건 상상력인가.
“소비자를 아는 게 더 중요하다. 소비자는 무엇을 불편하게 여기고 무엇을 원하는지. 이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소니만이 보유한, 차별화된 기술이 적용되는지가 핵심이다. 독특한 컨셉트와 차별화된 기술이 아니면 다른 회사가 금방 쫓아온다.”
 
이런 스마트기기가 스마트폰처럼 시장을 키울 수 있을 것 같진 않은데.
“이 사업은 그야말로 시작 단계다. 실적을 올리기보다 어떻게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느냐가 중요하다. 무엇보다 소비자들에게 ‘소니는 이런 시도를 하는 회사’라는 걸 인식시키고 싶다.” 
 
임미진 기자 mi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