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충청의 힘] 4차 산업의 허브, 교통·행정 중심지로 충청권 도약 채비

중앙일보 2017.06.05 00:02 부동산 및 광고특집 1면 지면보기
 
기고 권선택 대전시장 
 
이번 대통령선거에서 충청권 유권자 수는 호남을 넘어섰다. 이번 선거에서 충청 유권자는 442만3483명(전체 유권자의 10.4%)으로 호남(426만2507명·10%)보다 16만 명 더 많았다. 역대 대선에서 충청이 호남을 제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비록 중도 탈락했지만, 충청 출신인 안희정 충남도지사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대선후보로 급부상한 것도 이런 인구 구조 변화와 무관치 않다는 견해도 있다. ‘영충호’ 시대가 시작되면서 ‘영호충’ 시대의 산물인 ‘영남 후보 대 호남 후보’의 대선 구도는 앞으로 보기 어려울 수도 있다.
 
충청은 인구만 팽창하는 게 아니다. 행정·교통·지식산업 중심지로 도약하고 있다. 대한민국 4차산업의 허브를 꿈꾸고 있다. 대전은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특별시’로 만들겠다는 포부다.
 
 
전국 이공계 인력 3분의 1 모인 대전
 
대전에는 대덕연구개발특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과학벨트 등 풍부한 과학 인프라가 있다. 대덕연구개발특구에는 26개 정부출연기관과 1300여개 첨단벤처 기업 등이 입주해 있다. 또 대덕특구내 연구소기업 120개에는 박사급 인력 2만여명이 일하고 있다. 전국 이공계 인력의 3분의 1 가량이 대전에 있는 셈이다.
 
대전은 우선 대동·금탄 지구에 원천소재개발센터를 건립하고 융복합 연구개발 플라자를 구축한다. 신동·둔곡지구에는 유전자의약산업 진흥센터를 설립하고 중부권 원자력 의학원 건립을 추진한다.
 
서비스로봇 소프트웨어 품질 시험원과 드론 서비스 실증 센터도 구축할 예정이다. 인프라 구축방안으로는 도룡동에 대덕특구 융합공동연구센터와 연구소기업 종합지원센터를 건립한다. 실증화 단지로는 4차 산업혁명 체험·전시관 등을 짓는 방안을 마련했다.
 
충북은 인공지능(AI) 기술을 접목한 바이오·에너지산업 육성에 나선다.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가 있는 청주시 오송읍과 오창 산업단지, 진천 혁신도시를 잇는 AI 클러스터 구축이 핵심이다. 환자의 뇌를 MRI·영상판독장치로 촬영해 이를 지역병원과 보건소가 공유할 수 있는 의료 플랫폼 구축도 구상 중이다.
 
충북은 교통의 중심지로도 부상하고 있다. 청주국제공항은 이미 이용객 200만 시대를 열었다. KTX 오송역은 연간 500만명 이상이 이용하고 있다.
 
 
지난해 무역수지 흑자 규모 1위 충남
 
충남은 2030년까지 인구 250만명, 경제규모 200조를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를 위해 수소자동차와 디스플레이 등 충남이 역점을 두고 있는 미래 산업 업무를 추진한다. 충남은 지난해 무역수지 흑자 437억6200만달러를 달성, 광역단체 가운데 흑자 규모에서 2년 연속 전국 1위에 올랐다.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인 세종시는 문재인 정부 출범으로 행정수도를 꿈꾸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미 세종시 국회분원 설치를 공약했다. 또 헌법을 개정하면 개헌안에 ‘행정수도’를 명시하겠다고 했다. 여기다가 세종∼서울 고속도로도 개통시기가 2025년에서 2022년으로 3년 앞당겨 질 전망이다. 이렇게 되면 충청은 경제·행정 중심의 신수도권으로 거듭난다. 영충호 시대는 바로 수도권으로 비상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할 수 있다.
 
충청권 대학들은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 인재 양성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천안·아산·오송을 비롯 충청권에 KTX등 인프라가 잘 갖춰진 덕분에 충청권 대학에 전국에서 우수 인재가 몰려오고 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