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ㆍ중 동시 비난 나선 北…유엔 안보리 2356호 두고 “악랄한 적대 행위”

중앙일보 2017.06.04 22:32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최근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 2356호를 두고 북한이 4일 “적대세력들의 비열한 반공화국 제재압박”이라고 주장했다.
 

대북제재 결의안 '2356호' 두고 "비열한 반공화국 제재압박" 주장
미국과 중국 함께 언급하며 "단죄규탄, 전면배격"
핵 무력 강화의 정당성 외부에 알려 제재국면 탈피하려는 北 의도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외무성 대변인은 담화를 통해 안보리가 핵무력 강화를 위한 우리(북한)의 탄도 로케트 발사를 걸고 드는 제재결의라는 것을 또 다시 조작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안보리는 지난 2일(현지시간) 북한의 거듭된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인 ‘2356호’를 채택했다. 미국과 중국을 포함한 15개 이사국이 모두 찬성한 결의 2356호에는 북한 고려은행, 북한 전략로켓사령부, 무기거래 관련 업체인 강봉무역과 조선금산무역 등 기관 4곳과 개인 14명이 제재 명단에 추가됐다.  
 
북한 외무성은 안보리 결의안에 찬성한 미국과 중국을 동시에 강력히 비판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과 중국이 협의해 만들어냈다는 이번 결의는 우리의 핵 및 로케트 계획과 관련된 단체와 개인들을 추가제재 대상으로 규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외무성은 안보리가 또다시 벌려놓은 반공화국제 책동은 우리의 핵무력 강화를 가로막고 우리를 무장해제시키며 경제적으로 완전 질식시킬것을 노린 악랄한 적대행위로, 준렬히 단죄 규탄하며 전면 배격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우리 공화국을 반대하는 제재결의를 조작해낸 나라들이 그를 통하여 우리 핵무력의 눈부신 발전을 조금이라도 지체시키거나 막아볼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완전한 오산”이라고 강조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북한은 지금까지 핵무력 강화를 자주성의 상징처럼 여겼고 이런 상황에서 대북제재에 동참한 중국도 (비난 대상의)예외가 아니라고 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록환 기자 rokany@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