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전자, 한번 충전해 이틀 쓰는…최대 용량 배터리 탑재한 ‘X500’ 출시

중앙일보 2017.06.04 14:58
LG전자가 국내 출시 스마트폰 중 역대 최대 배터리 용량을 갖춘 스마트폰 ‘LG X500’을 9일 출시한다.
 

국내 스마트폰 중 최대 4500mAh
인터넷 20시간 연속 사용 가능

이 제품에는 한 번 충전으로 최대 이틀 동안 쓸 수 있는 4500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한 번 충전으로 동영상을 약 20시간 동안 연속 재생할 수 있으며,인터넷 검색도 약 20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 
LG전자 관계자는 "일반적인 사용 환경에서 충전기 없이도 주말 내내 스마트폰을 쓰기에 충분한 용량"이라고 설명했다. 
일반 충전보다 2배 빠른 고속 충전 기능을 갖춰 약 1시간이면 배터리를 50%까지 충전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올 초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7'에서 공개돼 호평을 받았던 글로벌 모델 ‘LG X파워2’에 일반 DMB 대비 12배 좋은 화질의 고해상도 DMB를 추가하고 32GB 저장 용량을 적용한 국내 전용 제품이다.
 
 실속형 제품이지만 카메라 성능은 프리미엄급에 뒤지지 않는다. 셀카봉 없이도 단체 셀피를 촬영할 수 있는 500만 화소 전면 광각 카메라를 탑재했다. 또 어두운 곳에서 밝고 선명한 셀피를 촬영할 수 있도록 전면에도 LED 플래시를 채택했다. 1300만 화소 고화질의 후면 카메라에는 버튼을 누름과 동시에 촬영이 이뤄지는 ‘제로 셔터 랙’이 적용됐다. 5.5인치 대형 디스플레이를 갖춰 시원한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
가격은 31만9000원. LG전자는 모든 ‘LG X500’ 구매 고객에게 구글의 클라우드 서비스인 ‘구글 드라이브’ 100GB를 2년 동안 무료로 사용할 수 있는 혜택을 제공한다. 
LG전자 한국모바일그룹장 이상규 전무는 “배터리 걱정 없이 스마트폰으로 장시간 업무를 하거나 콘텐츠를 즐기고 싶은 소비자들에게 ‘LG X500’은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며 “프리미엄 성능을 갖춘 실속형 라인업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