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족, 사랑스럽고도 때로 힘이 드는 그 이름

중앙선데이 2017.06.04 00:02 534호 20면 지면보기
조문기의 ‘공격과 방어’(2013), oil on canvas, 162.2×130.3 cm

조문기의 ‘공격과 방어’(2013), oil on canvas, 162.2×130.3 cm

알렉스 베르헤스트의 ‘정지된 시간’

알렉스 베르헤스트의 ‘정지된 시간’

런던, LA, 아부다비에 이어 지난해 서울에 지점을 낸 150년 전통의 바라캇(BARAKAT) 갤러리가 두 번째 기획전 주제로 가족을 내세웠다. 한국의 회화작가 조문기(40)와 벨기에의 미디어 아티스트 알렉스 베르헤스트(32)의 2인전이다. 이들은 태어난 나라도, 문화도, 예술적 방법도 다르지만, 성화(聖畵)의 상징을 차용하거나 영화·만화·애니메이션에서 받은 영감을 활용하는 공통점이 있다.  
 

기묘가족: 가장의 부재
6월 1일~8월 6일 바라캇 서울
문의 02-730-1949

이들은 인간 갈등의 근원으로서의 가족을 조명한다. 조문기는 가족 구성원간 느껴지는 모호한 애증을 섬세하게 그려낸다. 베르헤스트는 가장의 죽음이라는 비극적 사긴 이후 사람들의 내면을 물끄러미 응시한다. 무료. 월요일·공휴일 휴관.  
 
 
글 정형모 기자,  사진 바라캇 서울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