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라스무센 덴마크 총리와 통화 "노르딕 복지모델, 한국에 활용하고파"

중앙일보 2017.06.01 18:59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사진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1일 라르스 뢰케 라스무센 덴마크 총리와 통화해 "(덴마크와) 전략적 동반자로서 기후변화 등 글로벌 과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나가고 있음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5시부터 30분간 라스무센 덴마크총리와 정상간 통화외교를 가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라스무센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당선 축하드린다. 저는 한국에 2010년 첫 방한 이래 11번이나 찾을 정도로 각별한 애정을 갖고 있다"며 "중요한 시기에 당선됐는데 문 대통령 리더십 아래 양국관계가 더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1번이나 방한하신 각별한 애정에 감사드린다"며 "덴마크는 환경·복지·낙농·교육 선진국인데 한국이 배울점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라스무센 총리는 "덴마크는 한국과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높은 우선 순위에 두고있고, 한국의 기술과 하이테크 분야에서 배울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세계 최초로 가치에 기반한 녹색성장 동맹을 수립한 전략적 동반자로서 기후변화 등 글로벌 과제 해결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고 있음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난해 총리 방한을 계기로 체결된 양국간 행동계획이 충실히 이행돼 다양한 분야에서 호혜적 협력이 이뤄지고 있어 더 확대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 노르웨이, 덴마크 등 북유럽 국가들은 성공적인 경제발전과 폭넓은 복지혜택을 제공하는 '노르딕 복지모델'을 발전시켰다. 한국에도 이를 활용하고 싶다"며 "덴마크가 북핵문제와 관련해 우리 정부 입장을 적극 지지해준데 대해 고맙게 생각한다. 단계적이고 포괄적 접근을 통해 과감하고 근원적인 북한 비핵화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니 많은 지지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에 라스무센 총리는 " 저 역시 북한 상황을 깊이 우려 하고 있다. 덴마크의 강력한 지지를 믿어달라"고 화답했다.
 
이날 통화에선 라스무센 총리가 시진핑 주석과 4주전 북한 관련한 대화를 나눴다는 사실을 공개해 문 대통령이 "시 주석과 중국 지도부 반응을 이야기 해 줄 수 있는가"라고 묻기도 했다. 라스무센 총리는 "시 주석이 한반도 비핵화를 통상적 연설 수준으로 언급하긴 햇지만, 진정으로 이 문제를 우려하고 있다고 느꼈다"며 "리커창 총리와의 만남에서도 중국이 북한에 영향력을 미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