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히든무비] 철없는 아내와 파란만장한 남편 그리고 태권소녀

중앙일보 2017.06.01 16:37
[매거진M] '히든무비'는 나만 아는 재미있는 영화를 추천하는 코너입니다 
 
 
철없는 아내와 파란만장한 남편, 그리고 태권소녀
 
감독 이무영 장르 코미디, 판타지 상영 시간 92분 등급 청소년 관람 불가 제작연도 2002년
 
새 대통령이 탄생했다고 세상이 바로 달라지지 않는다. 지난 대선 기간 중 뜬금없이 동성애 논란이 일었다. 진보 성향의 문재인 후보가 동성애 반대를 밝혔다가 곤욕을 치렀다. 이른바 4차 산업혁명시대라지만 먹고 자는 풍속의 세계에는 1차·2차·3차 산업이 뒤엉켜있다. 뒤죽박죽 카오스, 예나 지금이나 세상살이의 맨얼굴이다. 15년 전, 그리 멀지 않은 옛날에 나온 이 영화는 제목만큼이나 파란만장한 여파를 남겼다. 개봉 직후 대다수 관객은 코웃음을 쳤다. 반면 소수 매니어의 예찬도 있었다. 두 여자와 한 남자의 기이한 동거, 동성애·이성애·양성애를 두루 건드리고 전통가족이라는 철옹성을 흔들었다. ‘가족의 탄생’(2006, 김태용 감독) 전주곡쯤 될까. 만듦새는 거칠어도 ‘정답 없는’ 남녀관계를 꿰는 시각은 날카롭다. 말도 안 되는 철부지 타령? 맞다. 영화란 본래 권위의 해체? 그것도 맞다. 나와 다른 너를 받아들이자? 정말 맞다. 그런데 어렵다.
 
중앙일보 박정호 문화전문기자 jhlogos@joongang.co.kr    
 
TIP 2030년, 그때 결혼식 풍경은 어떨까. 감독이 불현듯 SF 요소를 끼워 넣은 까닭은?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