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탑이 대마초 피운 것을 눈치챘던 연예인

중앙일보 2017.06.01 16:26
빅뱅 멤버 탑이 대마초 흡연 혐의를 인정한 가운데 이를 눈치챈 연예인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최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탑이 대마 피우는 걸 눈치챘던 연예인'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에는 지난해 MBC '무한도전'에 빅뱅이 게스트로 출연할 당시 모습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 빅뱅은 무한도전 멤버들과 춤 대결을 펼쳤다.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탑의 차례가 되자 그는 다리를 벌리고 눈을 치켜뜨며 춤을 추기 시작했다. 그는 무아지경으로 춤을 추며 광희에게 다가갔고, 광희는 "이 형 눈이 이상해"라며 뒷걸음질 쳐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당시 탑과 광희의 신들린 댄스로 웃음을 뽑아냈던 장면이 탑의 대마초 사건으로 인해 재조명된 것이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드립 진짜 웃기다" "혹시 저 때도?" 등의 반응을 보이며 폭소했다.
 
이희주 인턴기자 lee.heej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