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사드 청문회? 외교갈등 자초...어리석어"

중앙일보 2017.06.01 15:47
최명길 원내대변인 [중앙포토]

최명길 원내대변인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이 사드 발사대 추가 반입 청와대 보고 누락과 관련해 국회 청문회를 추진하는 데 대해 국민의당이 "즉흥적 국회 청문회가 국익을 크게 해칠 수 있다"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국민의당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1일 '사드 발사대 관련 청문회 추진은 외교 갈등을 자초하는 어리석은 행동'이라는 제목의 공식 논평을 내고 "정부가 조용히 수습해야할 안보 혼선을 정치화하고 자칫 외교갈등을 자초할 가능성이 높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이미 배치된 상황을 전제로 레이더 운용 방식을 둔 협상 등을 통해 주변국과의 외교적 마찰을 풀어가야 할 마당에 배치 자체를 원점으로 돌리는 논쟁을 유발하는 것은 외교적 파국을 불러올 수 있다"며 "한미군사안보동맹에 기초한 무기체계 도입 문제를 청문회 소재로 삼을 경우 그로 인해 벌어질 '군사정보 대방출 사태'는 누가 책임진다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국익을 해할 수 있는 사드 청문회를 여당이 고집한다면 이는 인사청문회에서 제기되는 각종 의혹을 덮으려는 의도를 가진 것으로 의심할 수 밖에 없다"며 "정부가 짊어져야 할 책임을 정치권에 떠넘기려는 무책임한 태도"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부와 함께 국정을 책임져야할 여당이 이 같은 청문회를 주도하는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하며 하루 속히 여당의 책임 있는 자세가 어떤 것인지 깨닫기를 촉구한다"며 "정부도 청와대 국가안보실을 중심으로 조용하고 신속한 진상파악을 한 뒤 국민을 안심시킬 수습책을 내놓는 동시에 차분히 한미정상회담, 한중정상회담을 준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