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靑 사드 철회 의도 숨기고 있어...의도적 논란 키우기"

중앙일보 2017.06.01 12:54
나경원 의원 [중앙포토]

나경원 의원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나경원 의원이 1일 "청와대가 의도적으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진상조사 논란을 키우고 있다"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이날 '사드 배치 철회 의도를 숨긴 채 국론분열을 초래하는 사드 진상조사 지시를 개탄한다'는 제목의 공식 성명을 발표하고 "이미 한·미 군 당국이 '사드 포대 1개'를 배치하겠다고 수차례 얘기했다. 1개 포대가 6기의 발사대와 레이더로 구성된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법에도 없는 '감사원에 대한 4대강 감사 지시'처럼 이를 빌미로 대선 전 사드를 반입한 전 정부의 국방-안보라인에 대해 확실한 응징을 하겠다는 뜻으로 의심된다"며 "문 대통령이 딕 더빈 美 민주당 상원 원내총무에게도 국회 논의 등 절차를 밟겠다고 한 것은 국회 논의를 핑계삼아 어거지로 국회 비준사항을 만들어 사드배치를 철회하겠다는 의도로 보이기도 한다"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이러한 의도를 숨긴 채 국론 분열을 초래하는 청와대의 태도는 매우 정직하지 못할뿐 아니라 위험하다"며  "더욱이 사드배치를 둘러싼 논란을 다시 부추기는 것은 한미동맹은 물론 한중관계도 장기적으로 더욱 어렵게 만들 수 있다는 점에서 통탄할 노릇"이라고 강조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