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상정 "사드 보고누락, 국회 차원 특위 꾸려 국정조사 진행해야"

중앙일보 2017.06.01 11:50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박종근 기자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 박종근 기자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가 사드 보고 누락과 관련 "국회 차원의 사드 특위를 꾸려 국정조사를 진행하자"고 제안했다.
 
1일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여러번 사드문제를 국회차원의 검증으로 풀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국회 차원 사드 특위를 꾸려 국정조사를 진행할 것을 각 당에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어  심 대표는 "보고누락이나 발사대 4기 추가반입은 사드문제의 본질이 아니다. 이번 보고누락 논란은 일방적이고 졸속 사드배치 과정이 낳은 필연적 결과"라면서 "청와대 민정수석실 차원의 조사로 정부 기강 확립 문제로 끝나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또 "작년 7월 일방적 도입 결정에서부터 지난 4월 기습적 도둑배치까지 사드배치 전 과정이 의혹투성이"라며 "국민을 완전히 속였고, 국회를 철저히 무시했으며 거쳐야 할 절차와 과정은 모조리 생략했다. 특히 대통령이 탄핵된 상황에서 알박기에 다름없는 사드 조기배치가 이뤄진 결정과정을 철저히 파헤쳐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상태가 비정상일수록 정상적인 방법으로 풀어야 한다. 보고누락을 넘어서 사드배치 결정 과정, 도둑 반입, 기습배치에 이르기까지 박근혜 정부의 일방적인 사드배치 과정 전반에 대한 조사가 진행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