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민수 따라 '룸살롱' 따라갔던 아내의 반응

중앙일보 2017.06.01 11:47
[사진 MBN '속풀이쇼-동치미']

[사진 MBN '속풀이쇼-동치미']

한국에 온 최민수 부부의 첫 데이트 장소는 룸살롱이었다.  
 
지난달 13일 방송된 MBN 예능 프로그램 '속풀이쇼-동치미'에서는 '걱정도 팔자다'를 주제로 패널들의 속풀이가 이어졌다.
 
1993년 미스캐나다 진 출신으로 배우 최민수와 결혼한 강주은은 이날 "최민수와 결혼하고 걱정과 친구가 됐다. 첫째 아들을 낳았을 때쯤 집에서 자고 있는데 최민수가 '일어나서 빨리 짐을 싸라. 캐나다로 돌아갈 준비를 하자'고 하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사진 MBN '속풀이쇼-동치미']

[사진 MBN '속풀이쇼-동치미']

당시 캐나다에서 먼저 결혼식을 올린 두 사람은 한국에서 아직 혼인신고를 하지 못한 상황이었다. 강주은은 "저녁에 약속 있다고 예쁘게 차려입고 가자더라. 저녁 모임 장소가 룸살롱이었다. 그때 나는 룸살롱이 뭔지 몰랐다. 가본 적도 없었다. 처음 갔었는데 남편 친구들이 앉아 있고 너무나도 예쁜 여성들이 같이 앉아있었다"며 그때 기억을 떠올렸다. 이어 "굉장히 기뻤다. 여기도 부부동반 모임이구나 하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강주은은 "열심히 (여자들을) 보면서 따라 했다. 땀도 닦아주고 노래 부를 때마다 굉장히 열심히 응원하고 그랬다. 남편이 이상하게 자꾸 웃더라. 나중에서야 최민수가 룸살롱이 무엇인지 설명해줬다. 그날 너무 놀라서 굉장히 많이 울었다"고 고백했다.
[사진 MBN '속풀이쇼-동치미']

[사진 MBN '속풀이쇼-동치미']

캐나다 교포 출신인 강주은은 한국의 술 문화에 도무지 적응이 안 되고 이해도 안 됐다고 한다. 강주은은 "남편이 내게 '이해하기 힘들겠지만 내가 자주 이런 자리를 가야 하니까 같이 가줬으면 좋겠다. 이런 곳에서 중요한 일 이야기를 하니까 같이 가자'고 말했다. 그때부터 다음 약속이 걱정됐다. 정신적으로 준비해야 했다. 그 덕에 강남 술집은 다 가보고 잘 알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 MBN '속풀이쇼-동치미']

[사진 MBN '속풀이쇼-동치미']

강주은은 당시 룸살롱에 조직 폭력배들도 있었고 싸움이 나는 날도 흔했다고 밝혀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싸움이 벌어질만하면 미리 알게됐다는 그녀는 최민수가 '미리 차 좀 준비할래?'라고 하면 알아서 차에 시동을 걸고 기다렸다. 주먹다짐 후 다쳐서 이상하게 걸어올 때도 있었다는 최민수가 느닷없이 캐나다로 가자는 말도 룸살롱에서 일이 생겨 떠나려고 했던 것이었다.
 
이에 방송인 김현욱은 "보통 한 번 가서 당하면 그 다음부터는 안 가거나, 남편을 못 가게 하거나 그러는 게 일반적이지 않나"고 물었고 강주은은 "오늘은 또 무슨 센 일이 있을까 늘걱정만 했다"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