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택, 나홀로 표결 참여 김현아 의원에 "계륵 같은 존재"

중앙일보 2017.06.01 10:01
정우택 자유한국당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중앙포토]

정우택 자유한국당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중앙포토]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31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표결에 참석, 당내 유일하게 찬성표를 던지 김현아 의원을 향해 "계륵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1일 정 권한대행은 SBS라디오 '박진호의 시사전망대'에 출연, 한국당 소속 의원 전원이 국무총리 인준에 반대해 국회 본회의장을 퇴장했음에도 홀로 남아 찬성표를 던진 김 의원에 대해 이같이 말하며 "우리 당적만 갖고 있지 우리 당과 활동을 같이 하고 있는 분이 아니다"고 불쾌감을 나타냈다.
 
정 권한대행은 이어 "김현아 의원은 비례대표로 한국당에서 추천이 돼서 국회의원이 됐다. 그런데 이런 분이 지금 바른정당에 가서 활동을 하고 있다"며 "이미 당원권 정지 3년을 내렸지만, 이 분이 저희들이 당에서 제명을 해버리면 그대로 저쪽(바른정당)에 가서 하는 법의 미비점이 있다"고 말했다.
 
공직선거법 제192조에서 비례대표가 탈당할 경우 의원직이 상실되지만, 소속 정당의 합당, 해산 또는 제명으로 당적이 이탈, 변경되는 경우에는 의원직을 유지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