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마트워치, 전자파 흡수율 얼마나 될까?

중앙일보 2017.06.01 07:00
삼성, 애플, 엘지(LG) 주요 3사의 스마트워치 전자파흡수율을 비교한 결과 애플사의 스마트워치 모델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삼성, 애플, 엘지(LG) 주요 3사의 스마트워치 전자파흡수율을 비교한 결과 애플사의 스마트워치 모델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포토]

주요 제조사들이 만든 최신 스마트워치의 전자파 흡수율(SAR)을 비교한 결과 애플사의 스마트워치 모델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연합뉴스는 국립전파연구원 자료를 인용해 애플사의 애플워치 시리즈2 42mm 케이스 모델의 최고 전자파 흡수율은 0.085W/㎏로 국내 시판 중인 동종의 제품 가운데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애플워치 시리즈2 38mm 모델로 0.108W/㎏로 낮은 편에 속했다.
 
삼성전자의 기어S3 클래식 모델은 0.181W/㎏, 프론티어 모델은 0.166W/㎏, 프론티어 LTE 모델은 0.553W/㎏으로 애플워치 시리즈2 보다는 높았다. LG전자의 LG워치 스타일 모델은 0.292W/㎏, 스포츠 LTE모델은 0.913W/㎏으로 3개사 가운데 가장 높은 축에 속했다.
 
전자파 흡수율은 전자기기 사용시 인체에 흡수되는 전자파 양으로 수치가 낮을 수록 안전하다. 우리나라 안전기준에 따른 전자파 흡수율 최대 허용치는 1.6W/㎏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