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미 정상회담서 경제사절단 빠지나…북한 도발, 사드, FTA 등 현안 산적

중앙일보 2017.06.01 06:18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이 오는 6월 말 추진될 예정인 가운데 이번 정상회담에 경제사절단이 동행하지 않거나 규모가 축소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그간 대통령의 방미 일정에는 재계 총수를 비롯해 대기업·중소기업 경영자가 동행한 바 있다. 한미 정상회담의 경제사절단 규모는 과거 노무현, 이명박 정부 당시 20~30명선이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우, 2013년 5월 방문 당시 51명, 2015년 10월 방문 당시 166명의 경제사절단과 함께했다.
 
앞서 매일경제는 지난달 30일, 청와대가 경제사절단에 참가하기 위한 기업들의 선정에 나섰다며 많은 기업인들이 참여할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급박한 준비 일정 등을 이유로 경제사절단 꾸리기가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조선일보는 1일, 정부와 여권 관계자 등을 인용해 "북핵과 사드, FTA 등 한미 정상회담에서 다뤄야 할 현안이 산적해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정부 관계자는 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국정자문위원회와 청와대 실무진 차원에서 기업인들을 어느 정도 동행해야 하지 않겠냐는 의견이 나오고 있지만 지금으로서는 불투명하다"며 "사절단을 꾸린다고 해도 그 규모는 매우 작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보도에 따르면, 여권 관계자는 "미국 내 방문 지역 등을 고려해 (경제사절단 동행 여부가) 조만간 최종 결정될 것"이라며 "경제사절단은 7월 초 독일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 때에는 함께 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