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참수 영상’ 미 코미디언 비난 쇄도

중앙일보 2017.06.01 00:20
미국의 한 코미디언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참수된 듯한 얼굴 형상을 들고 사진을 찍어 논란이 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미국 코미디언 케이시 그리핀(Kathy Griffin) 자신의 SNS에 피를 흘리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머리 모형을 들고 있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해당 사진은 도발적인 사진으로 유명한 사진작가 타일러 실즈가 찍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케이시가 올린 사진이 공유되자 온라인에서는 논란이 일었다. 사진이 너무 끔찍하고 도를 지나쳤다는 이유에서다. 트럼프 대통령의 아들 트럼프 주니어도 SNS를 통해 “이런 사진은 역겨울 뿐 놀랍지도 않다”고 비난했다.
 
비난이 거세지자 그리핀은 “내가 실수를 했다”며 “재미있는 일이 아니었다. 너무 앞서갔다. 해당 영상을 내렸다”고 사과했다.
 
그러면서 그는 “나는 조롱받고 있는 수장을 조롱하려고 했을 뿐”이라며 “나의 팬이나 누구든 이 때문에 공격받는 것은 참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CNN은 백악관 경호국에선 이 사진에 대해 주목하고 있으며 이날 오후 SNS를 통해 “이 사진은 우리의 경호 대상자(대통령)에 대한 위협”이라면서 “경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