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헌법상 총리 권한 보장"…이낙연 "민생은 내가 최종 책임자"

중앙일보 2017.05.31 20:41
이낙연 국무총리는 31일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국무총리 임명장을 수여받았다. 지난 10일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지 21일 만이다. 이로써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초대 국무총리가 됐다.
 

문 대통령 "헌법 규정된 총리 권한 보장하겠다"
이낙연 총리 "부족한 게 많아 걱정 끼쳐 송구"
"민생 최종 책임진다는 마음 가짐이 책임총리"
이 총리, 임명장 수여식 전 예행 연습 하기도

이낙연 총리가 31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열린 총리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접견장인 인왕실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공동취재단]

이낙연 총리가 31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열린 총리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접견장인 인왕실로 이동하고 있다. [청와대 공동취재단]

이날 이 총리는 오후 5시 30분 경 청와대 본관 접견실을 찾아 의전실 관계자들과 미리 임명장을 받는 연습을 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이 연습 중인 이 총리에게 "총리님께서는 많이 해보셨을 테지만 문 대통령께서 안 해보셨을 거다"라며 농담을 던지자 참석자들 사이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다.  
 
이후 문 대통령이 입장해 이 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실장님 이하 (수석들이) 총출동하셨다. 고생 많이 하셨다. 축하드린다. 그리고 잘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에 이 총리는 "제가 부족한 게 많아서 걱정을 끼쳐드렸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청와대 공동취재단]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청와대 공동취재단]

 
문 대통령은 이 총리에게 세가지 당부를 전했다.
 
"헌법상에 규정돼 있는 국무총리의 권한을 실질적으로 보장하겠다. 일상적인 국정운영은 전부 국무총리 책임이라는 각오로 전력을 다해 달라"면서다.
 
문 대통령은 우선 "민생과 갈등 현안 쪽에 적극적으로 나서서 '민생'총리, '갈등 해결'총리, '현장'총리 역할"을 요청했다. 이어 "당정협의 중심을 세워달라. 야당과도 소통하는데 힘을 더해 주면 좋겠다"며 "지방자치와 분권을 확대해나가는 역할도 해달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내일 현충원을 다녀오자마자 각 당 대표들 예방하겠다. 이후 경기도의 가뭄 현장을 다녀오려고 한다. 문제 있는 곳은 항상 가까이에 총리가 있다는 믿음을 국민께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취임식이 3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렸다. 이 총리가 청사에 도착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 취임식이 31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렸다. 이 총리가 청사에 도착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된 '제45대 국무총리 취임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민생 관련 문제는 내가 최종적인 권한을 가진 책임자라는 마음가짐으로 임하겠다. 그것이 '책임총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내치와 외치를 구분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는 "지금까지 많은 사람이 외교안보를 포함한 국가를 대표하는 일은 대통령이 직접 한 것으로 인식한다"며 "외무부나 국방부가 내각이 아닌 것은 아니지만, 역점을 민생 쪽에 두고 임하겠다"고 말했다. 
 
취임식에서 이 총리는 문재인정부를 '촛불혁명'의 산물로 규정하며 "문재인정부는 나라다운 나라를 건설한 정부다운 정부여야 한다. 제가 통할하도록 명령받은 내각 또한 내각다운 내각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총리가 취임사를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이 총리가 취임사를 하고 있다. 박종근 기자

 
특히 그는 유능한 내각 ·소통의 내각 ·통합의 내각을 강조했다.
 
이 총리는 '유능한 내각'과 관련해 "과거의 과오 청산과 현재의 문제 해결, 미래의 대비 모두에 유능해야 한다"며 "불평등하고 불공정한 관행을 바로잡는 일, 일자리 교육 주거 복지 경제 외교안보 등 당면한 문제를 푸는 일, 4차산업혁명과 평화통일 등 조국의 미래를 준비하는 일에 유능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소통에 대해서는 "정부가 정부 속에, 내각이 내각 속에 갇혀선 안 된다. 정부도 내각도 국민 속에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통합과 관련해선 "제가 국무총리라는 중책을 맡은 것도 탕평의 결과"라며 "사람을 키우고 쓰는 일, 예산을 투입해 사업을 벌이는 일 등 모든 면에서 탕평을 실천하는 내각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또 각 부처에게 국정과제 방향과 업무 방향, 국정과제 속도와 실제 업무 속도, 유관부처 업무 사이에 '어긋남'이 없어야 한다는 점을 밝히며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이 총리는 향후 문 대통령과 함께 내각 구성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총리에게는 국무위원 지명에 대한 제청권이 있다. 그동안 문 대통령은 장관 등 국무위원 인사를 총리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통해 진행했었다.
 
김포그니 기자 pogne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