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친구 집서 장난치던 초등생 목매달려 중태

중앙일보 2017.05.31 20:26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사진 중앙포토]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 [사진 중앙포토]

초등학생이 친구 집에서 장난을 치다 끈에 목이 졸려 중태에 빠졌다.
 
31일 오후 2시 50분께 고양시 덕양구의 한 주택 창고에서 A(12) 군이 철봉 형태 구조물에 걸린 끈에 목이 매달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 대원들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진 A군은 심장박동이 돌아왔지만, 의식은 즉각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이 있던 친구에 따르면 A군은 사고 당시 2m 높이의 철봉 형태 구조물에 공사장에서 쓰는 안전벨트 끈을 걸어 놓고 장난을 쳤다. 의자를 밟고 올라 선후 장난을 치던 순간 실수로 의자가 뒤로 넘어지면서 순식간에 목이 매달리게 됐다.
 
경찰과 소방 당국은 A군의 친구와 부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