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사 인사' 광주 찾은 김정숙 여사가 자신을 소개하는 말

중앙일보 2017.05.31 19:40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효령노인복지타운을 방문해 노인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광주광역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30일 오전 광주광역시 북구 효령노인복지타운을 방문해 노인들과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광주광역시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30일 대통령 선거 이후 처음으로 광주광역시를 찾아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제가 文대통령 각시입니다"

김 여사는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광주광역시 북구 효령동 효령노인복지타운을 방문해 "제가 문재인 대통령 각시입니다"라며 인사했다. 김 여사를 보기 위해 1000여명의 어르신과 지역 인사들이 이곳을 찾았다.
 
점심 시간에 맞춰 방문한 김 여사는 구내식당에서 "그동안 광주시민들께서 많은 질책을 해주셨기에, 저희도 노력하고 그 뜻이 무엇일까 되새겼다"며 "시민들께서 저희에게 마음을 내어주셔서 대통령이 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효령노인복지타운에서 노인들로부터 전래놀이를 배우던 아이들에게 인사를 건네고 기념사진 촬영을 한 뒤 낮 12시10분쯤 현장을 떠났다. 김 여사는 대선 유세 기간 다시 찾아오겠다고 약속했던 경남 진주 중앙시장도 재차 방문해 상인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날 광주와 진주를 찾은 김 여사는 시민들과의 소통을 위해 KTX와 민항기를 타고 이동했다. 청와대 측은 김 여사가 광주와 진주를 찾은 것은 지역 갈등을 해소하고 차별 없이 하나 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는 약속이라고 밝혔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