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차 한대에 145억원…롤스로이스 ‘스웹테일’공개

중앙일보 2017.05.31 19:37
 영국의 롤스로이스가 ‘세계에서 가장 비싼’ 신차를 내놨다고 30일(현지시간) BBC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롤스로이스모터카는 지난 27일 이탈리아 빌라 데스테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클래식 카 전시회 ‘콩코르소 델레간차’(Concorso d’Eleganza)에서 단 한 명의 고객을 위해 제작한 한정 모델 ‘스웹테일’(Sweptail)을 소개했다.
 
[사진 롤스로이스 홈페이지]
[사진 롤스로이스 홈페이지]
[사진 롤스로이스 홈페이지]
[사진 롤스로이스 홈페이지]
[사진 롤스로이스 홈페이지]
[사진 롤스로이스 홈페이지]
[사진 롤스로이스 홈페이지]
[사진 롤스로이스 홈페이지]
[사진 롤스로이스 홈페이지]
[사진 롤스로이스 홈페이지]
 
이날 공개된 신차는 한 최상위 고객의 주문을 받아 맞춤 생산돼 시판되지는 않는다. 판매 가격도 공개되지 않았다. 외신들은 이 차의 가격을 1300만 달러(약 145억원)로 추정했다.
 
그러나 토르슈텐 뮐러 외트뵈스 롤스로이스 최고경영자(CEO)는 “이 같은 수치는 추측에 불과하다”며 “다만 새로운 자동차 중 사상 최고가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롤스로이스는 신차의 디자인에 중점을 뒀다. 1920~1930년대 롤스로이스 모델을 닮은 디자인을 원한 고객 요구에 따라 라디에이터 그릴을 크게 했다. 아울러 후면부는 아래로 새의 꼬리처럼 매끄럽게 디자인했다. 이에 신차의 명칭도 ‘스웹테일(Sweptail)’로 정했다.  
 
이를 주문한 고객은 럭셔리 카와 슈퍼요트, 항공기를 애호하는 수집가로 알려졌다. 롤스로이스 측은 그의 취향에 부응하기 위해 설계와 제작에 4년이 걸렸다고 소개했다.
 
롤스로이스는 과거에도 몇몇 고객들의 맞춤 생산을 타진해온 바 있으나 실제 생산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다.
 
뮐러 외트뵈스 CEO는 “스웹테일을 통해 롤스로이스가 세계 최고의 코치빌더라는 것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면서 “코치빌드 서비스를 향후 다른 VIP 고객에게도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