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대통령 “헌법상 총리의 권한 보장하겠다”

중앙일보 2017.05.31 18:52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열린 총리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이낙연 총리와 함께 접견장인 인왕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열린 총리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이낙연 총리와 함께 접견장인 인왕실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31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열린 총리 임명장 수여식을 마친 뒤 “헌법상 총리의 권한 보장하겠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이 신임 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박수현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일상적인 국정은 총리의 책임이라는 각오로 전념해달라. 민생현안을 잘 챙겨서 민생총리, 갈등해결 총리, 현장 총리라는 칭찬을 국민들께 들을 수 있도록 해달라. 당정협의 뿐 아니라 야당과 소통에 온 힘을 다해달라”며 “자치단체장의 경험을 잘 살려 지방자치와 분권 확대에 역할을 해 달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에 “저의 부족함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송구하다”면서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제기된 위장전입 의혹에 고개를 숙인 뒤 “문제가 있는 곳에 총리가 있다는 믿음을 국민들께 드릴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