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의당 김동철 "자유한국당 표결 불참, 야당 본분 잊었다"

중앙일보 2017.05.31 18:29
국회 개원식이 31일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렸다. 정우택 한국자유당 원내대표와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회 개원식이 31일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렸다. 정우택 한국자유당 원내대표와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이야기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가 31일 이낙연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본회의 표결에 참여하지 않은 자유한국당에 대해 "야당의 본분을 다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 산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자신들이 부적격이라고 생각한다고 해서 본회의 표결에 결국 참여하지 않고 퇴장한 것은 좀 그렇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통령과 여당도 협치를 해야겠지만 야당도 협치를 해야 한다. 협조할 건 협조하고 반대할 건 반대해야 한다"며 "총리가 조기에 인준이 되지 않아 국정 혼란이 생기면 불이익은 국민이 감수해야 하니 대승적으로 협조했다"고 말했다. 
 
 이날 이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 결과 20명의 반대표가 나온데 대해 김 원내대표는 "표결과 관련해 당론 찬성을 정하지니 않았으나 의원들이 잘 감안해 당초 소신에 의해 반대하려던 의원도 일부는 찬성으로 간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향후 이어질 국무위원 인사청문회에 대해 "개별 장관에 대한 검증 기준이 총리 때 기준과 달라지는 건 아니지만 조기 내각 구성에 협조하지 않았다는 책임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만큼 확실히 검증할 수 있다"며 강공 의사를 피력하기도 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