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돈 4000원에 양념게장도 나오는 '돼지갈비 한 상'

중앙일보 2017.05.31 18:06
 단돈 4000원 짜리 상이라고는 믿을 수 없을 만큼 푸짐한 돼지갈비 정식이 화제다.
[사진 SBS 생방송투데이 캡처]

[사진 SBS 생방송투데이 캡처]

최근 SBS 생방송투데이에 소개된 광주광역시 광산구에 위치한 돼지갈비 농장의 '숯불갈비 한 상' 점심특선이 그 주인공이다.
 
이 집에서 식사를 하는 손님들은 입을 모아 "고기 맛이 적당하고 맛있다", "돼지갈비를 구우면 뻑뻑한 맛이 있는데 여기는 부드럽다"며 고기 반찬의 맛과 풍미에 대해 칭찬한다.  
이렇게 숯불갈비만 나와도 4000원은 나쁘지 않은 가격이지만, 이 집의 진짜 진수는 반찬에 있다. 매일 아침 직접 담는 양념게장과 비린내를 잡은 고등어조림까지 나오기 때문이다.
 
4000원 짜리라고는 믿을 수 없는 푸짐한 한 상은 네티즌들에게 꾸준히 회자되며 화제를 얻고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