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맨유, 전세계 프로축구단 가치 평가 1위

중앙일보 2017.05.31 17:47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엠블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엠블럼.

잉글리쉬 프리미어리그 명문 클럽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프로축구단 가치 부문에서 세계 최고로 평가받았다.
 

회계법인 KPMG, 맨유 가치 3조7600억원 평가
레알 마드리드 2위, FC 바르셀로나 3위 올라

스포츠 매체 'ESPN'은 글로벌 회계법인 KPMG가 진행한 연구 결과를 인용해 "전 세계 축구클럽을 통틀어 가장 높은 가치를 인정 받은 구단은 맨유"라고 31일 보도했다. KPMG측 조사에 따르면 맨유는 30억400만 유로(3조7600억원)의 가치를 인정 받아 조사 대상 구단 중 1위에 올랐다.
 
지난해 29억 유로(3조6346억원)의 가치를 인정 받아 맨유와 함께 공동 1위에 오른 바 있는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는 올해 28억9500만 유로(3조6280억원)로 가치 평가액이 감소해 2위로 한 계단 내려갔다. 레알의 리그 라이벌 바르셀로나가 26억8800만유로(3조3680억원)로 3위에 올랐다.
 
KPMG는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를 각각 4위와 5위로 평가해 상위권에 포함시켰다. 6~10위는 아스널, 첼시, 리버풀(이상 잉글랜드), 유벤투스(이탈리아), 토트넘(잉글랜드)이었다.
 
프랑스 리그1의 명가 파리생제르맹과 독일 분데스리가의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등은 11위~13위로 10위권 진입을 눈앞에 뒀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