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전 '전력구 지하수 재활용' 영등포구청과 MOU 체결

중앙일보 2017.05.31 17:45

한전 남서울본부는 영등포구청과 지하 전력수 재활용을 통한 상생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한국전력공사 남서울지역본부(본부장 김태암)는 전력구에서 생기는 지하 유출수를 재활용하여 생활용수로 사용하기 위해 31일 영등포구청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며 본격적으로 지하 유출수 재활용 작업에 들어갔다.
 
그동안 한전은 지하 전력구에 모인 1급수 수질의 지하수를 지리적 원인으로 인해 하천이 아닌 하수도로 배출하면서 하수도요금을 부담해 왔으며, 구청도 수돗물을 별도로 구입하여 도로청소에 사용해 왔다.
 
위와 같은 문제점을 개선하고자 한전 남서울본부는 작년 관악구청에 이어 올해 영등포구청과『전력구 수자원 재활용 협약』을 체결해 전력구에 흘러들어온 연간 14만톤의 지하수를 지상으로 올려 구청의 도로청소 용수 및 공원 조경용수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로써 한전은 하수도요금을, 구청은 수돗물 구입비를 절감할 예정이며, 도심 물청소 차의 가동률도 높여 주위 미세먼지까지 저감할 수 있는 효과도 거둘 것으로 보인다.
 

지하 전력구에서 유출되는 용수를 도로 청소 용수로 재활용하기 위해 구청 청소차량에 급수 작업 중이다.

한전은 현재 전국에 수많은 지하 전력구를 보유하고 있어, 향후 지하수를 재활용하는 상생협력 모델을 타지역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국가적 예산절감과 수자원 재활용에도 적극 기여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