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외교부 "사드 보고 누락 파문에 엄중 우려"

중앙일보 2017.05.31 17:01
 중국 정부는 한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보고 누락 파문에 대해 엄중한 우려를 표시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사진 :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한·미, 사드 배치 즉각 중지·취소해야"
관영매체들 집중 보도, 파장에 촉각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1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관련 보도에 주의하고 있으며 관련 상황을 엄중히 우려한다”며 “한반도 사드 배치는 중국의 전략적 이익에 엄중한 손해를 끼치며 지역의 전략적 평형을 깨뜨린다”고 밝혔다. 이어 “(사드 배치는) 한반도 비핵화와 지역의 평화 안정, 대화 협상을 통한 문제를 해결하려는 노력에 거스르는 행동”이라며 “중국은 다시 한국과 미국이 사드 배치 과정을 즉각 중지하고 취소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날 중국 주요 매체 역시 체계 배치 보고 누락 파문을 집중 보도하며 향후 파장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중국중앙(CC)TV, 신화통신 등 중국 관영매체들은 이날 사드 발사대 4기 추가 반입 보고 누락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진노와 진상조사 지시를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사드 1개 포대 구성

사드 1개 포대 구성

 
관영매체들이 논평없이 사실만 보도한 데 비해 민족주의 성향의 환구시보는 이날 한국 군부의 고강도 인적 청산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환구시보는 6월 말 한ㆍ미 정상회담을 앞둔 문 대통령이 사드를 철회한다면 한ㆍ미 동맹에 중대한 부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이지만, 사드 배치를 기정사실로 삼는다면 ‘적폐청산’을 외쳐온 문재인 정부가 정치적 부담을 안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문은 “중국 네티즌 대다수는 한국의 연극이라며 의심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 뤼차오(呂超) 랴오닝(遼寧) 사회과학원 연구원을 인용해 “이번 사건이 문 대통령의 권위를 시험하게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이번 문제에 우물쭈물한다면 이후 임기가 순탄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반관영 중국신문망과 차이나데일리 역시 문재인 대통령의 격노와 철저한 조사 지시 사실을 전하면서 “한국 국내에서 사드 배치의 재검토를 요구하는 반대 여론이 높아지고있다”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한편 중국의 국제 전문지 참고소식은 31일 미국 맥 손베리(텍사스) 하원 군사위원장이 전년 대비 21억 달러(약 2조3500억원) 늘어난 아시아ㆍ태평양 군사예산안을 제출했으며 여기에 10억 달러의 사드 구매 예산이 포함되어 있다고 보도했다.  
인터넷 매체 ‘관찰자망’은 문재인 정부는 사드와 관련해 전략적으로 모호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지난 25일 워싱턴에서 열린 학술 세미나에 참가한 쑨윈(孫韵) 미국 스팀슨 센터 선임연구원이 “한국 신정부는 일정 수준의 대북 억제 정책을 유지하면서도 최대한의 대북 압박 대신, 제재 최소화를 추구할 것”이라며 “이는 중국이 바라는 바”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이 북한과 접촉을 확대하면 북한이 한ㆍ미 군사동맹의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동북아 지역 전체를 안정화시키는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