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유라, 어머니 최순실 재판 보면서 심경이 어땠나 질문에… (전문)

중앙일보 2017.05.31 15:41
 
사진='연합뉴스' tv 캡처

사진='연합뉴스' tv 캡처

정유라씨가 31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오후 3시 16분 비행기 출구에서 기자회견을 가졌다. 
 
다음은 기자회견 전문 
 
애기가 거기(덴마크에) 너무 혼자 오래 있다보니가 오해도 풀고 빨리 해결하는 게 나을것 같아서 왔다
 
삼성의 승마 지원에 대해서는?
 
삼성이 승마를 지원하는데 내가 6명 중 한명이라고만 들어서 그런줄로만 알았다
 
이화여대 입학 비리에 대해서는?
 
저는 학교를 안 갔기 때문에 입학 취소가 맞다. 전공이 뭔지도 모른다. 한 번도 대학교를 가고 싶어한 적이 없다. 입학 취소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 죄송하다
 
이대 면접에서 단복을 입고 금메달을 들고 간 것에 대해서는?
 
단복을 입고 가지 않았다. 임신 중이라서 단복이 안 맞는다. 단복은 다른 사람이 입었다 메달은 이대 뿐 아니라 중앙대에도 들고 갔던 거 같다. 어머니가 들고 가라고 해서 들고 갔다.
 
지난번에는 아들을 이유로 송환을 거부했다. 이번에는 보모와 아들이 따로 들어오는 건가?
 
네 따로 들어온다
 
아들 입국 날짜는 언제인가?
 
아들 입국 날짜는 별로 말하고 싶지 않다
 
아들 체류 비용과 변호사 비용은 누가 부담?  
 
그건 제가 모른다. 저는 안에만 있어서 모르겠다
 
어머니 최순실씨의 재판을 보면서 어떤 기분?
 
하나도 전해 들은 것이 없다. 안에만 갇혀 있어서... 변호사를 통해 어머니가 아직 형을 받는 재판을 안 했다는 얘기만 들었다.
 
국정농단 이런 과정들이 억울한지?
 
제가 어머니와 전 대통령님과의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는 하나도 모르는데 일단 저는 좀 억울하다
 
돈도 실력이라는 발언에 대해서는?
 
제가 그거는 정말 그때는 참 어리고 그때 제가 좀 다툼이 있어서 제가 하도 막 돈으로만 말을 탄다는 말을 듣고 그래서 욱하고 어린 마음에 썼던 것 같은데 죄송하게 생각한다. 저도 아이가 있는데 제 자식이 어디가서 그런 얘기 들어면 속상할 것 같다.  
 
박근혜 전 대통령 뇌물의 수혜자로 지목이 되고 있는데
 
어쨌든 제가 이런일에... 딱히 드릴 말씀이 없고 어떻게 해야 될지 모르겠다. 사실 아는 사실이 별로 없기 때문에, 퍼즐을 맞추고 있는데 잘 연결되지 않을때도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