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에게 무슨 일 있었나…6시간 만에 지워진 의문의 트윗

중앙일보 2017.05.31 15:18
31일(현지시간) 오타로 추정되는 단어 'covfefe'를 지우지도 고치지도 않은 트럼프의 트위터. [사진 트럼프 트위터 캡처]

31일(현지시간) 오타로 추정되는 단어 'covfefe'를 지우지도 고치지도 않은 트럼프의 트위터. [사진 트럼프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1일(현지시간) 새벽 트위터에 남긴 수수께끼의 메시지가 화제를 모았다.  
 

오타 추정 단어 'covfefe' 몇시간째 고치지 않아
네티즌 "러시아어로 사퇴한다는 뜻" 조롱+패러디
트럼프 "누가 이해했을까, 즐기시라" 뒤늦게 올려

이날 자정이 조금 지난 시각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계속되는 부정적 언론 코브피피(covfefe)에도 불구하고"(Despite the constant negative press covfefe)라는 글을 올렸다.  
 
마침표나 쉼표 없이 중간에 끊긴 데다 보도(coverage)의 오타로 추정되는 정체불명의 단어 covfefe가 들어 있어 말이 되지 않는 문장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몇 시간이 지나도록 이 트윗을 고치거나 지우지 않고 남겨뒀다.  
 
이 트윗은 45분만에 리트윗 2만5000건을 돌파하며 트위터를 뜨겁게 달궜다.  
 
트위터 이용자들은 covfefe를 패러디하며 트럼프가 이 트윗을 수정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토론을 벌였다. 한 이용자는 "트윗을 쓰는 도중 러시아에서 전화가 왔나보다"며 트럼프 측근들의 러시아 연루 의혹을 꼬집었다. 또 다른 이용자는 "러시아어 번역기에 covfefe를 넣어 보니 '사퇴한다'는 뜻이라고 나온다"고 조롱했다. "스타벅스에 가서 covfefe 그란데를 주문해야겠다"는 등 숱한 응용 사례도 올라왔다.  
 
트럼프가 트위터에 남긴 오타 'covfefe'가 네티즌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트럼프가 트위터에 남긴 오타 'covfefe'가 네티즌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사진 트위터 캡처]

언론들도 앞다퉈 트럼프의 이 기이한 트윗에 대해 보도했다. 미국 온라인 매체 퓨전은 자사 공식 트위터 계정 설명을 "새로운 미국을 위한 covfefe"라고 바꾸고 covfefe 발음이 뭐라고 생각하는지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 설문조사엔 약 한 시간만에 1만여 명이 응답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covfefe를 영어사전에서 찾아봐도 뜻이 나오지 않는다"며 "수많은 트위터 이용자들이 이 단어의 뜻에 대한 가설을 내놓고 있다"고 소개했다.  
 
일각에선 트럼프의 신변 이상설까지 내놨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두 시간이 돼 가도록 이 트윗을 트럼프나 정부 관계자 어느 누구도 손 대지 않고 두고 있다니 이해할 수 없다"고 썼다.
 
"누가 covfefe의 진정한 뜻을 이해할까? 즐기시라!"라고 쓴 트럼프의 트윗. [트위터 캡처]

"누가 covfefe의 진정한 뜻을 이해할까? 즐기시라!"라고 쓴 트럼프의 트윗. [트위터 캡처]

약 6시간이 흐른 오전 6시쯤 드디어 문제의 트윗이 지워졌다. 트럼프는 대신 “누가 covfefe의 진정한 뜻을 이해할 수 있을까? 즐기시라!”라는 트윗을 올렸다. 
 
CNN은 “트럼프가 잠들기 전 졸면서 오타를 냈던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그가 깰 때까지 아무도 이를 수정하지 않고 문제시하지 않은 상황을 우려했다. “대통령에게 노(No)를 말하는 사람이 없거나 대통령이 그런 말을 들으려 하지 않는 것”이란 염려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