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차관인사 단행...기재1 고형권·교육 박춘란·외교2 조현

중앙일보 2017.05.31 15:00
31일 단행된 신임 차관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맹성규 국토부2차관, 심보균 행자부 차관, 천해성 통일부 차관, 박춘란 교육부 차관 [사진 청와대 제공]

31일 단행된 신임 차관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맹성규 국토부2차관, 심보균 행자부 차관, 천해성 통일부 차관, 박춘란 교육부 차관 [사진 청와대 제공]

 
 

통일부 천해성·행자부 심보균·국토교통부 2차관 맹성규

 
 청와대가 31일 정부부처 차관급 인사를 단행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기획재정부 1차관에 고형권, 교육부 차관에 박춘란, 외교부 2차관에 조현 등 차관급 인사를 발표했다. 통일부 차관에는 천해성, 행자부 차관 심보균, 국토교통부 2차관 맹성규 등도 임명됐다.
 
고형권 신임 기획재정부 1차관은 전남사대부고-서울대 경제학과 출신으로 기획재정부 정책조정국장, 기획조정실장을 거쳐 아시아개발은행 이사를 역임했다. 청와대는 "대표적인 정책기획통이자 국제금융분야 식견도 겸비한 경제 관료 출신"이라고 인선 배경을 밝혔다. 
 
교육부 박춘란 신임 차관은 1965년생으로 경남 고성 출신이다. 진주여고와 서울대 사법학과 졸업 후 행정고시 33회에 합격해 교육부 정책기획관, 서울시교육청 부교육감 등을 지냈다. 청와대는 박 차관에 대해 "대학과 지방교육에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정통 관료"라며 "교육부 여성 국장 1호 출신"이라고 설명했다.
 
조현 외교부 2차관은 1957년생으로 전주고-연세대 정외과 졸업 후 프랑스 정치대학 국제정치학 석사를 받았다. 외무고시 13회 출신으로 주UN 대표부대사, 오스트리아대사관 대사, 인도대사관 대사 등을 거쳤다. 다자외교에 관한 전문성과 실무 경험이 풍부한 정통 관료라는 평을 받고 있다.
 
 통일부 천해성 신임 차관은 1964년생으로 행시 30회 출신이다. 영등포고-서울대 공법학과 졸업 후 서울대 행정대학원 석사를 마쳤다. 통일부 인도협력국장, 남북회담본부본부장, 남북교류협력지원협회 회장 등을 지냈다. 청와대는 천 신임 차관에 대해 "대표적인 통일 정책 및 남북회담 전문가"라고 평가했다. 
 
행정자치부 심보균 신임차관은 1961년생 전북 김제 출신으로 전주고-서울대 영어교육과-서울대 행정대학원 석사를 마쳤다.  행정안전부 지역발전정책국장, 전라북도행정부지사, 행자부 기획조정실장 등을 거쳤다. 청와대는 심 차관 인선 배경에 대해 "지방자치와 분권에 관한 다양한 정책부서와 지자체 일선 현장을 경험했다"고 말했다.
 
국토교통부 맹성규 신임 2차관은 1962년생으로 부평고-고려대 행정학과-서울대 행정대학원 석사-캐나다 맥길대 법학 석사-항공대 항공운항관리과 법학 박사 등을 거쳤다. 주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 국토해양부 해양환경정책관, 국토교통부 교통물류실장을 거쳐 강원도 부지사를 지냈다. 청와대는 "대중교통과 항공, 철도 등 교통물류 분야를 두루 거친 관료 출신"이라고 맹 신임차관을 설명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