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대강 사업 뒤 이재민 2만6376명에서 4005명으로 줄어”

중앙일보 2017.05.31 13:44
지난 2015년 4월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 죽곡리 낙동강 강정고령보를 방문한 이명박 전 대통령이 4대강 문화관 디아크(The ARC) 전망대에 올라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강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지난 2015년 4월 대구시 달성군 다사읍 죽곡리 낙동강 강정고령보를 방문한 이명박 전 대통령이 4대강 문화관 디아크(The ARC) 전망대에 올라 한국수자원공사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강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4대강 사업 완공 이후 자연 재해 피해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침수면적은 357분의 1로, 인명 피해는 15분의 1로 줄은 것으로 전해졌다.
 
 31일 문화일보는 국민안전처 국민재난안전포털에 나타난 2015년 재해 연보를 토대로 4대강 이전 7년(2006~2012년)과 사업 이후 3년(2013~2015년) 연평균치를 비교한 결과 이같은 수치가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재민 수는 2만6376명에서 4005명, 사망●실종은 30.3명에서 2명, 침수면적은 1만600ha에서 29.7ha, 도로●하천●수도 등 공공 사회간접자본(SOC) 시설 피해액은 5567억원에서 978억원, 자연재해 총 피해규모는 7297억원에서 1229억원으로 감소했다.
 
 다만 국민안전처 측은 문화일보에 2006년과 2012년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조 단위 규모 피해가 발생해 단순 비교가 어렵다는 입장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지난 17일 “4대 강 살리기 사업은 이명박 정부가 추진한 종합적인 치수사업”이라며 “버려졌던 강을 되살리고 기후변화에 따른 자연재해에 대비하며 수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수행한 것”이라는 입장을 발표한 바 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