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회 인사청문특위, 이낙연 청문보고서 채택…본회의 표결 남아

중앙일보 2017.05.31 11:55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특위(위원장 정성호)가 31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회의 도중 자유한국당 측은 이 후보자에 대한 부적격 입장을 밝히며 퇴장했지만 이후 특위는 채택안을 가결시켰다.
 
이낙연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하기 위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의가 31일 국회에서 열렸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채택을 거부하고 퇴장하고 있다. 경대수 자유한국당 간사가 정성호 위원장과 퇴장하며 인사하고 있다.민주당,바른정당,국민의당 의원들이 보고서를 채택을 통과시켰다. 강정현 기자.

이낙연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보고서 채택하기 위한 인사청문특별위원회의가 31일 국회에서 열렸다.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채택을 거부하고 퇴장하고 있다. 경대수 자유한국당 간사가 정성호 위원장과 퇴장하며 인사하고 있다.민주당,바른정당,국민의당 의원들이 보고서를 채택을 통과시켰다. 강정현 기자.

이 후보자에 대한 채택안엔 이 후보자에 대한 적격·부적격 의견이 모두 담겼다. 특위는 "새 정부의 첫 총리로서 적합하다"고 평가하는 한편, 배우자 위장전입 문제 등 부적격 의견도 종합평가에 담았다.  이날 채택안이 가결됨에 따라 이 후보자에 대한 인준안은 오후 국회 본회의에서 표결에 부쳐지게 된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1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낙연 총리 인준 거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1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낙연 총리 인준 거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런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이 후보자에 대한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고 강하게 주장해 본회의 표결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