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저거 사람 아냐?”…인터넷방송 중 변사체 발견한 BJ

중앙일보 2017.05.31 10:33
변사체를 발견한 아프리카 TV 진행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변사체를 발견한 아프리카 TV 진행자.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부산 다대포 해변에서 인터넷 생방송을 하던 아프리카TV 진행자(BJ)가 우연히 시신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아프리카 TV 진행자, 31일 새벽 방송중 다대포 해수욕장서 변사체 발견
부산해경은 24세 서모씨로 신원 확인…정확한 사망원인 조사중

31일 인터넷 커뮤니티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15분쯤 부산 사하구 다대포 해수욕장 바닷가를 산책하며 생방송으로 인터넷방송을 진행하던 A씨가 시신을 발견했다. A씨는 바닷물에 떠밀려 온 물체를 보고 “잠깐만, 저거 사람 아니야?”라고 말하며 변사체에 다가갔다. 시체임을 확인하고 놀라 잠시 도망간 뒤 “너무 무서워서 여기서 신고하겠다. 마네킹 아니겠지? 소름 돋았다”라고 말했다.  
 
A씨는 경찰에 이 사실을 신고했다. A씨의 모습과 시신이 떠오른 장면은 당시 인터넷방송을 시청하던 100여 명에게 여과 없이 전달됐다. 해당 동영상은 현재 삭제됐다. 일부 시청자가 인터넷 생방송 영상을 캡처해 올린 사진과 글이 현재 다수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 게시돼 있다.  
[사진 아프리카TV 화면 캡처]

[사진 아프리카TV 화면 캡처]

 
부산해양경비안전서(부산해경)는 숨진 사람이 서모(24)씨로 확인됐으며 편지나 유서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부산해경은 서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다대포 해수욕장은 1983년 12월 북한의 무장간첩이 간첩선을 타고 왔다가 대한민국 국군에 발각돼 간첩선이 격침되고 간첩 2명이 생포된 곳이기도 하다. 당시 근무중이던 육군 초병이 다대포 해수욕장 백사장으로 침투하던 간첩 2명을 발견하고 5분간의 격투를 벌인 끝에 생포에 성공했다. 이때 쏘아올린 조명탄으로 간첩선의 모습이 드러났고, 해군과 공군이 추격해 간첩선을 격침시켰다. 침몰된 간첩선은 128일만인 1948년 4월 9일 해군구조단에 의해 인양됐다. 
다대포 해수욕장 [사진 중앙포토]

다대포 해수욕장 [사진 중앙포토]

 
다대포 해수욕장은 지난 4월 20일 부산지하철 1호선 연장 개통으로 지하철로 갈 수 있게 됐다. 올여름 피서철을 맞아 관광객 유치 효과를 노리던 부산시는 이번 일이 악재로 작용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는 분위기다.  
 
연장 개통으로 부산 지하철 1호선에서 6개 역(신평역~다대포해수욕장)이 신설됐고, 길이는 7.98㎞다. 연장 개통하자 1호선 이용 승객이 전년 대비 2.7% 증가하는 등 다대구간 개통 효과가 톡톡히 나타나고 있었다.  
 
부산교통공사에 따르면 연장된 다대구간 일평균 이용 승객은 2만4733명으로 신설된 6개 역이 위치한 장림·구평·다대동 지역 주민이 6만2143명(2017년 3월 기준)임을 고려했을 때, 약 40%에 달하는 주민들이 다대구간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