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교안·우병우에 칼 겨눈 민주당 "세월호 수사방해 의혹 검찰 수사해야"

중앙일보 2017.05.31 10:08
 더불어민주당이 세월호 수사를 방해한 의혹을 받는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게 칼을 겨누고 나섰다. 민주당은 3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황 전 총리에 대한 검찰 수사와 우 전 수석에 대한 재수사를 촉구했다.
 
 황 전 총리는 지난 2014년 법무부 장관 시절 구조 실패 책임으로 수사를 받던 해경 123 정장에 대해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하지 못하도록 대검찰청과 세월호 수사팀을 압박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당시 수사를 방해한 장본인으로 지목된 우 전 수석은 최근 검찰에서 무혐의 처리됐다.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 왼쪽부터 전해철 최고위원, 김영주 최고위원, 추미애 대표 [중앙포토]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 왼쪽부터 전해철 최고위원, 김영주 최고위원, 추미애 대표 [중앙포토]

 추미애 대표는 황 전 총리에 대해 "당시 세월호 수사를 노골적으로 방해했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며 "황 전 총리는 지금이라도 소상히 의혹을 밝히고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주 최고위원도 "황 전 총리가 2014년 6·4 지방선거와 7·30 재보궐 선거에서 여권의 참패를 우려해 해경 수사팀 구성과 수사 착수를 최대한 지연시켰다는 의혹까지 있다. 모두 당시 검찰 관계자들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며 "이 문제도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밝혀질 수밖에 없게 됐다"고 했다.
 
 전해철 최고위원 역시 황 전 총리의 업무상 과실치사 적용 방해 의혹에 대해 "수사팀 구성과 수사 착수를 고의로 지연시켜 국가의 책임을 회피하려고 한 것"이라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특히 "해경 본청을 압수 수색을 하던 광주지검에 (외압을 행사하기 위해) 전화를 걸었던 우 전 수석에 대한 재수사 역시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최고위원은 "지난 정부에서 세월호 1기 특조위 활동은 전혀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못했다. 법에 규정된 특검조차 실시되지 못했다"며 "지금이라도 검찰 수사를 해서 수사 외압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세월호 진실을 규명할 2기 특조위 관련 법안은 신속처리안건으로 국회에 계류중이다. 6월 임시국회에서라도 반드시 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했다.
 
 한편 추 대표는 황교안 대통령대행 시절 35억원 소요된 특수활동비도 거론했다. 그는 "황 전 총리는 누가 보더라도 대선 행보를 하는 상황에서 본인을 위한 사전선거운동 비용으로 (특수활동비를) 쓴 건지, 주인 없는 청와대 직원들의 도덕적해이인 건지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