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한국당 "이낙연 임명 반대, 근본 원인은 文 대통령"

중앙일보 2017.05.31 09:37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1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낙연 총리 인준 거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31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낙연 총리 인준 거부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자유한국당은 31일 "새 정부의 원만한 출발과 진정한 협치정신을 구현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은 결자해지의 차원에서 이낙연 후보자의 총리지명 철회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발표한 '총리 후보자 임명동의 반대와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드리는 호소문'을 통해 "한국당은 이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결과 도저히 이 상태로는 임명에 동의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권한대행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후 과거 더불어민주당이 야당 시절 그랬듯 사사건건 발목 잡고 반대를 위한 반대 같은 행위는 하지 않겠다고 말씀드렸다"며 "그 결과 파행과 호통이 난무하던 과거의 청문회와는 전혀 다른 모습을 국민께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러나 우리는 제1야당으로서 이 정부가 잘못된 길로 갈 때는 견제와 비판을 하는 것이 당연한 책무이고 때론 강력한 저항을 불사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가 적격성을 갖지 못한 부당한 인사이고 대통령 스스로 국민과의 약속을 파기한 정의롭지 못한 인사라는 것이 자유한국당의 입장이다.  
 
그는 "새 정부의 첫 인사를 둘러싼 모든 문제는 문 대통령이 준비된 인사를 하지 않았기 때문에 생기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야당 무시, 협치실종, 궤변, 자기합리화 행태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제1야당마저 무기력하게 행동한다면 앞으로 이 정부의 독선과 독주는 누가 막을 수 있겠나"라고 반문했다.  
 
이어 "우리는 문재인 정부의 인사실패를 묵인하고 도덕성 부재내각으로 출발하는 것을 방조할 수 없다"며 "현재의 정국에 대한 모든 책임은 문 대통령 본인에게 있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주장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