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洪 "위성정당 국민심판으로 사라져…좌파정당 전횡 오래 못갈 것"

중앙일보 2017.05.31 08:25
홍준표 전 경남지사. [중앙포토]

홍준표 전 경남지사. [중앙포토]

홍준표 전 경남지사는 31일 "위성정당은 국민심판으로 사라지고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양당체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남기며 "자유한국당은 초조해 하지말고 합리적인 자세를 견지하면서 기다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전 경남지사 페이스북]

[홍준표 전 경남지사 페이스북]

이어 홍 전 지사는 "총리인사청문회에 대한 대처방향을 보니 당분간 정국은 민주당 본부중대와 제1중대(국민의당), 제2중대(바른정당), 제3중대(정의당)의 협치로 운영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정국운영에서 소외 될 것을 각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선진화법에 의하더라도 이들이 협치를 하면 국회를 운영할 수 있다"며 "그러나 국민들의 심판은 그때부터 시작된다. 그 심판이 나타나는 것은 내년 지방선거 부터"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홍 전 지사는 "정당의 복원력은 상상 이상으로 빠르다"며 "좌파전당의 전횡은 오래가지 않는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