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매달 연금 받고 은퇴 자산도 돌려받는 펀드 출시

중앙일보 2017.05.31 06:11
[중앙포토]

[중앙포토]

삼성자산운용은 업계 최초로 '삼성 한국형 인출식연금펀드(RIF)' 시리즈를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해당 펀드 투자자들은 매달 월급처럼 연금을 받고 은퇴생활을 즐긴 뒤 일정 수준의 자산을 현금으로 확보할 수 있다.  
 
이 펀드 시리즈는 개인형퇴직연금(IRP) 계좌에 가입한 고객에 특화된 상품으로, 은퇴를 앞두거나 은퇴한 금융소비자들이 노후 대비 차원에서 투자할 수 있는 연금 펀드다.  
 
물가상승률을 고려해 보수적으로 운영하는 안정형(월 지급식·거치식)과 더 적극적으로 초과수익을 추구하는 중립형(월 지급식·거치식) 등 4종류가 있다.  
 
이중 안정형 월 지급식은 3억원에 가입했을 때 월 62만5000원~110만원(첫해 지급률 2.5%·매년 물가상승분만큼 추가 지급)을 25년간 지급한 후에도 은퇴 잔존자산이 원금의 절반인 1억5000만원 이상 될 확률이 99%가 되도록 설계됐다.  
 
양정원 삼성자산운용 전무는 "수익이 나면 분배하는 기존 월 지급식 펀드와 달리 은퇴자에게 필수적인 월 소득을 정기 지급하면서도 장수와 물가상승에 대비해 은퇴 잔존자산을 최대한 많이 보존하는 것이 핵심 투자 목표"라며 "예금은 원금보존의 안정성은 있지만, 저금리로 물가상승 위험에 노출된다. 연금보험은 정기적으로 현금소득을 얻을 수 있지만, 목돈이 필요할 때 유동성을 공급받을 수 없다"고 RIF의 장점을 강조했다.  
 
이 펀드는 글로벌 주식과 채권은 물론 물가채, 원자재, 부동산 관련 주식을 편입한 미국 캐피탈 그룹의 4~6개 펀드에 분산 투자한다. 전 세계 70여 개국, 650여개의 광범위한 자산에 분산 투자하는 셈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