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금연의 날…"담배, 오늘 끊지 않으면 내일은 없습니다"

중앙일보 2017.05.31 05:45

"15년 전 이주일씨가 나온 금연 광고 봤습니다. 그때만 해도 건강해서 전혀 신경 쓰지 않았는데…그때 금연했으면 이렇게 되지 않았을 겁니다."
 
제30회 세계 금연의 날(5월 31일)부터 방송되는 증언형 금연광고에 출연한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환자 허태원(65)씨가 담배를 끊으라고 조언하면서 한 말이다.  
 
보건복지부는 31일부터 8월까지 TV와 라디오, 버스 외부, 지하철 스크린도어를 통해 허씨가 출연한 광고를 내보내고 이날부터 올해 금연 캠페인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허씨는 군대에서 담배를 배운 후 40년 동안 하루 한 갑 반씩 피웠다. 첫딸이 태어났을 때 여러 번 금연을 시도했지만 실패했고 2014년 COPD 진단을 받고 나서야 금연했다.  
 
COPD는 흡연이나 대기 유해가스 등에 의해 기관지에 염증이 발생하면서 폐 기능이 떨어지고 호흡에 어려움을 겪게 되는 질환이며 회복이 불가능하다.  
 
허씨는 병을 얻은 후 숨이 차 걷기도 힘든 탓에 근육이 빠져 몸무게는 38kg까지 줄었고 기관지 확장제가 있어야 생활이 가능하다.  
 
그는 흡연의 끔찍한 결말을 알리기 위해 직접 광고 출연을 결심했다며 "저처럼 질병에 걸리고 나서야 금연하지 말고 본인의 의지로 끊을 수 있을 때 오늘 당장 금연하세요"라고 말했다.  
 
광고 속 주인공이 내가 될 수 있다는 경각심 때문에 피해자가 등장하는 광고는 금연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02년 당시 폐암 투병 중이던 이주일씨는 "담배 맛있습니까? 그거 독약입니다"라고 말하며 증언형 금연 광고에 출연했고, 당시 흡연율은 8% 하락했다.  
 
보건복지부는 또 이날 세계 금연의 날을 기념해 금연 활동에 기여한 유공자 84명과 단체 22곳을 표창한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보건팀 김광현 과장은 지난해 공장에서 일하는 흡연자 928명을 금연으로 이끌었으며 국방부 제20전투비행단은 부대 내 흡연자 290명 중 176명이 금연에 성공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