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오차 900 → 190m … 북, 미사일에 눈·날개 달아 명중률 높였다

중앙일보 2017.05.31 02:30 종합 8면 지면보기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지난 29일 시험 발사에 성공한 개량형 스커드미사일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지난 29일 시험 발사에 성공한 개량형 스커드미사일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최근 탄도미사일에 광학장치와 전방조종 날개(카나드)를 장착해 정확도를 높였다고 정부 고위 당국자가 30일 말했다.
 

정부, 최근 발사한 탄도미사일 분석
속도 빠른데 정확도 낮은 탄도탄에
광학장치·카나드 장착한 사실 확인
최근 개발 ASBM에도 적용 가능성
킬체인·사드방어 무력화 노린 듯

이 당국자는 “북한이 보유한 스커드 미사일은 최대 900m의 공산오차(CEP·목표물로부터 미사일의 탄착 오차 범위)를 보이다 최근엔 190m 미만으로 줄인 것으로 안다”며 “기존의 관성항법장치(INS) 이외에 옛 소련에서 들여온 기술을 적용해 최종(하강) 단계에서 광학장치와 카나드를 활용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광학장치는 미사일의 눈에 해당하는 장비로, 통상 시속 800㎞ 안팎인 순항(크루즈)미사일에 적용한다. 또 카나드는 미사일 몸체에서 분리된 탄두의 자세와 방향을 조종하는 장치다. 탄도미사일은 속도가 빠르고 정확도가 떨어지는 대신 큰 탄두를 장착하는 타격 방식을, 순항미사일은 탄두가 작지만 시커(seeker·탐지장비)를 장착해 원거리에서 조종을 통해 정확도를 높이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나 북한은 탄도미사일에도 눈과 날개를 달아 명중률을 향상시켰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도 전날 발사한 미사일 관련 소식을 보도하며 “1년이라는 짧은 기간에 새로운 정밀 조종유도체계를 도입한 자랑찬 성과를 거뒀다”며 “중등사거리(450㎞)를 비행해 예정목표점을 7m 편차로 명중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발사 직후 엔진추력으로 비행하는) 능동 비행구간에서 비행 안정성을 검토했고, (대기권 밖의) 중간비행구간에서 소형 열분사 발동기에 의한 속도 교정과 자세안정화 계통의 정확성이 재확증됐다”며 “말기 유도체계에 의한 재돌입구간에서 초정밀 유도정확성을 확증했다”고 했다. 통신은 그러나 최종 하강 단계에서 어떤 유도 방식을 사용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이 미사일은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전방조종 날개(원)를 달아 정밀 조종 유도가 가능하다. [연합뉴스]

이 미사일은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전방조종 날개(원)를 달아 정밀 조종 유도가 가능하다. [연합뉴스]

지난 27일 “미사일로 숲을 이루라”고 지시했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화성계열 로켓보다 발사 전 준비공정이 자동화돼 발사시간을 훨씬 단축하는 체계가 완성됐다”고 평가했다고 한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 사무국장은 “북한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북한의 공격 징후를 포착해 선제 타격하는 한국군의 킬 체인 개념을 무력화하고,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의 방어범위를 벗어나도록 후방에서 공격하기 위해 정확도가 높은 미사일을 개발한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이 평북이나 자강도 등에서 사거리 500㎞ 안팎의 미사일을 쏠 경우 사드로는 방어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
 
북한이 최근 개발 중인 대함탄도미사일(ASBM)에 관련 기술을 적용했을 가능성도 있다. 이춘근 과학기술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중국이 개발한 ASBM(둥펑-21)에도 시커를 장착해 최종 하강 단계에서 자세와 방향을 제어하고 있다”며 “북한도 관련 기술을 확보해 스커드 미사일에 적용했다면 지상뿐만 아니라 해상 목표물 공격용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 노동신문도 이날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지난해 적 함선(함정)을 비롯한 해상과 지상의 임의의 목표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탄도 로켓을 개발하라고 지시했다”고 보도했다.
 
정용수·이철재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