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위기로 모는 맏사위 쿠슈너, 가족 기업 연루 투자사기 의혹까지

중앙일보 2017.05.31 01:09 종합 18면 지면보기
재러드 쿠슈너

재러드 쿠슈너

재러드 쿠슈너 백악관 선임고문이 장인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위기로 몰아넣고 있다. 쿠슈너를 둘러싼 의혹이 계속 불거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 정치계의 친인척 비리를 연상케 하는 상황으로 몰리고 있다.
 

공화당 상원 법사위장이 수사 요구
매케인 “러시아 스캔들 못 덮을 상황”

29일(현지시간) 허핑턴포스트 등 미국 언론들은 공화당의 척 그래슬리 상원 법사위원장이 쿠슈너의 가족 기업이 연루된 투자 사기 의혹에 대한 수사를 요구했다고 전했다. 여당 중진이 백악관의 실세인 대통령의 맏사위까지 대상이 될 수 있는 수사를 촉구한 것은 이례적이다. 그래슬리 위원장은 존 켈리 국토안보부장관과 제이 클레이턴 증권거래위원장에게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서한을 보냈다. 그래슬리 위원장은 서한에서 “쿠슈너 고문의 가족 기업이 참여하고 있는 부동산 투자와 관련해 중국 업체 두 곳이 허위 사실을 공표했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중국 업체인 ‘치아오와이’와 ‘미국 이민 펀드’는 미국 뉴저지 호화 아파트 건설 계획을 홍보하며 중국 투자자들에게 미국 영주권을 받을 수 있다고 허위 광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뉴저지의 아파트 건축 사업엔 쿠슈너의 일가가 운영하는 ‘쿠슈너 컴패니즈’가 참여하고 있다. 치아오와이 등은 이달 초 베이징에서 투자설명회를 열고 비자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고, 당시 행사장엔 쿠슈너의 누나인 니콜 쿠슈너 마이어도 직접 참여해 남동생을 거명했다. 미국 비자 발급을 대가로 투자자를 유치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쿠슈너 일가가 공직을 장사에 동원한 것이 돼 상황은 심각해질 수밖에 없다.
 
이와 별도로 공화당의 존 매케인 상원 군사위원장은 쿠슈너가 지난해 12월 러시아 측 인사를 만나 비밀 채널을 구축하려 한 데 대해 “결코 정상적인 절차(standard procedure)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켈리 국토안보부장관이 “(비밀 채널 구축 제안은) 정상적”이라고 한데 대해 반박한 것이다. 매케인 위원장은 쿠슈너로 인해 더욱 번지고 있는 러시아 스캔들에 대해 “(상황이) 점점 더 기이해지고 있다”며 “사실상 덮을 수는 없다”고 일침을 놨다.
 
쿠슈너가 지난해 12월 중순 러시아 대외경제개발은행의 세르게이 고르코프 은행장을 만난 목적에 대해서도 의문은 증폭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쿠슈너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기존 외교 채널과는 별개의 직통 라인을 구축하려 했을 수 있다고 전·현직 당국자들을 인용해 전했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