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우택 "이낙연 인준, 반대 시위할 수도...강행 좋은 모습 아냐"

중앙일보 2017.05.30 08:49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주재했다. 강정현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운데)가 2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의원총회를 주재했다. 강정현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안 수용 불가 입장과 관련해 "로텐더홀에서 반대 시위를 하는 방법도 있다"고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30일 오전 BBS 불교방송 '전영신의 아침저널'과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아마 국회의장 직권상정으로 (인준안이) 올라갈 것 같다. 참여해서 반대 의사를 표시할지, 참여 자체를 거부할지 좀 더 논의해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권한대행은 "여당이 굉장한 부담을 안을 것"이라며 "첫 인사고, 대통령이 그렇게 협치를 강조했는데 제1야당이 반대함에도 강행하는 모습을 보이는 건 결코 좋은 모습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협치의 틀 안에서 양해가 되는 부분일 수는 없는 건가'라는 진행자의 질문에 정 권한대행은 인사원칙을 강조했다.
 
정 권한대행은 "저희가 누차 강조했지만 저희가 야당이 됐다고 해서 발목잡기는 한다든지 반대를 위한 반대를 한다고 얘기를 하지 않았다"며 "이 문제는 소위 인사원칙에 관한 기준이다. 특히 총리에 대한 인사기준은 앞으로 국무위원이라든지 또 인사청문회 대상이 되는 사람들의 연속되는 청문회가 이어지는데 그것의 시금석이 되고 가르마가 될 기준"이라고 밝혔다.
 
청와대가 인사원칙을 바꾼 것과 관련한 질문에 정 권한대행은 "갑자기 이런 문제가 터지니깐 소위 그 어떤 안을 내놓기 위한 긴급제안이라고 본다"며 "이런 것들이 소위 심도 있게 되지 않은 상태에서 이런 안을 내놓는 것은 오히려 다른 화를 부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후보자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등 세 분이 다 공교롭게도 위장전입에 해당되고 '2005년 기준'에서 벗어난다. 그 기준이 거의 적용되지 않아 편파적"이라며 "공교롭긴 하지만 인위적인 잣대라고 본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