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크롱, 文 대통령과 통화서 "우리는 쌍둥이...프랑스 특사 파견해달라"

중앙일보 2017.05.29 18:33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에마뉴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통화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文 대통령 "조각끝나는대로 외교장관 특사 파견하겠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문 대통령이 오늘 오후 5시 15분부터 35분까지 약 20여분 동안 본관 집무실에서 프랑스 정상과 통화 외교를 가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이렇게 통화를 가진 것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문재인 대통령과 저의 대선 승리가 마치 쌍둥이 같다"며 "제가 경제산업디지털 장관이던 2014년 한국 방문한 것 큰 추억으로 간직하고 있다. G20 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 뵐 기회 가질 것을 기쁘게 고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에서 북한 관련 대화를 매우 길게 했는데 핵탄두 미사일 개발에 대한 우려를 공감했다"며 "프랑스는 한국 입장을 계속 지지한다. 한국 관계자를 프랑스에 파견한다면 우리의 외교국방 전문가와 만날 수 있도록 하겠다"는게 박 대변인의 전언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에도 특사를 파견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압도적 지지로 프랑스 대통령에 선출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마크롱 대통령의 승리는) 개방과 관용이라는 프랑스 가치를 확산하고 진보를 향해 전진하고자 하는 프랑스 국민의 염원이 반영된 것"이라며 "대통령 임기를 같이 하게 됐는데 오늘 통화를 통해 앞으로 양국관계 발전 방안과 공동 관심사안에 대해 허심탄회한 의견을 자주 나눌 수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북핵 문제와 관련한 프랑스측의 전폭적 지지에 대해 감사하게 생각한다. 대북제재와 대화를 병행하면서 단계적이고 포괄적 접근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조기 달성해 나가고자 한다"며 "프랑스가 이란 핵 협상 타결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북핵문제 해결 과정에서도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7월 초 G20 정상회담에서 (마크롱 대통령과의) 만남을 고대한다"며 "그 때 북핵 해결방안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나눴던 대화를 자세히 듣고 함께 해결방안을 논의하기를 희망한다. 오늘 통화를 시작으로 우리가 직접 만나지 못할 때에도 전화로 필요한 문제를 협력하자"고 덧붙였다. 이어 마크롱 대통령의 특사 파견 요청에 대해 문 대통령은 "정부 조각이 끝나면 외무장관을 특사로 보내겠다"고 약속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