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 미술품, 홍콩경매서 잇따라 작가 최고가 경신

중앙일보 2017.05.29 14:59
백남준 '수사슴(stag)' [사진 서울옥션]

백남준 '수사슴(stag)' [사진 서울옥션]

 29일 미술계에 따르면 백남준의 1996년작 '수사슴(stag)'은 전날 홍콩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서울옥션 경매에서 460만 홍콩달러(약 6억6000만원, 수수료 제외)에 낙찰됐다. '수사슴'은 TV 모니터 네 개로 구성된 동물 모양의 작품이다. 서울옥션 측은 이번 낙찰가가 2007년 11월 크리스티 홍콩경매에서 '라이트 형제(Wright Brothers)'가 약 54만 미국달러(수수료 제외)에 낙찰된 뒤 백남준 작품으로는 최고가라고 밝혔다.  
 또 김흥수의 1989년작 '파천(Le Ciel S'ecroule)'도 380만 홍콩달러(약 5억5000만원)에 낙찰돼 작가 최고가 기록을 경신했다.
 이에 앞서 27일 홍콩 크리스티 경매에서는 박서보의 1979년작 '묘법 NO. 10-79-83'이 1026만 홍콩달러(약 14억7400만원. 수수료 포함)에 낙찰됐다. 역시 작가의 경매 최고가다. 이전 기록은 2015년 11월 크리스티 홍콩 경매 때의 940만 홍콩달러였다.
이후남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