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환경단체 "4대강, 보 개방만으로는 수질 개선 한계...적극적 조치해야"

중앙일보 2017.05.29 13:48
문재인 대통령이 상시 개방을 지시한 4대강 6개 보 가운데 하나인 영산강 죽산보. 드론을 띄워 내려다 본 강 하류가 상류에 비해 선명한 녹색을 띠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문재인 대통령이 상시 개방을 지시한 4대강 6개 보 가운데 하나인 영산강 죽산보. 드론을 띄워 내려다 본 강 하류가 상류에 비해 선명한 녹색을 띠고 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정부가 오는 6월 1일부터 4대강 6개보에 대해 상시 개방을 추진한다고 발표한 가운데 환경운동연합이 "소득적인 방류수위 저하를 통해서는 수질개선 효과가 있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환경운동연합은 29일 공식 논평을 내고 "정부의 이번 이행방안 내용은 양수제약수위까지 0.2m~1.25m 가량 수위를 낮추는 것으로 지난 22일발표에 비해서도 후퇴한 것이다. 더 적극적인 조치를 촉구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은 "이번 발표한 이행방안은 박근혜 정부 시절인 지난 2월 발표한 지하수제약수위에도 못미치는 양수제약수위까지 방류하는 것"이라며 "정부는 이를 '모내기철임을 고려했다'고 밝혔지만 농업용수 이용에 지장이 없으려면 농업용수 이용지역에만 한정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경남 경북지역의 누적 강수량의 경우 평년대비 95%로 가뭄수준이 아닌데 함안보 0.2m, 달성보 0.5m 등 소극적으로 수위를 낮춘 결정을 이해하기 어렵다"며 "문제가 되는 가뭄지역은 4대강 사업 지역과 상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환경운동연합은 "정부의 이번 이행방법으로는 수질개선 효과가 매우 미미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개방이 결정되지 않은 나머지 10개 보에 대한 대책이 미흡한 것도 문제"라며 "정부는 취수시설조정 등을 서둘러 4대강 보 전면 개방을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